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비자 입국 정지 후 단기체류 외국인 입국 61% 감소(종합)

송고시간2020-04-25 12:03

일평균 단기체류 외국인 입국자 이달초 266명서 105명으로 줄어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무비자 입국 정지가 시작된 후 여행 등 단기 체류를 위해 국내에 들어오는 외국인 수가 60%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을 막고자 이달 13일부터 한국인 입국을 금지한 국가에 대한 사증(비자) 면제·무사증 입국 제한 조치를 시행했다. 대상 국가는 90개국이다.

무비자 입국 정지 후 단기체류 외국인 입국 61% 감소
무비자 입국 정지 후 단기체류 외국인 입국 61% 감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2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달 13일부터 23일까지 국내로 들어온 외국인 입국자 수는 일평균 779명으로, 이달 1일부터 12일의 1천332명 대비 42% 감소했다.

특히 13일부터 시행된 무사증 입국 정지 조치 대상인 단기 체류 외국인 입국자는 일평균 105명으로 줄었다. 무사증 입국 정지 조치 시행 이전(4월 1∼12일) 일평균 266명 대비 61% 줄어든 수치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단기체류 외국인 입국자가 많이 감소해 이달 13일부터 시행된 무사증 입국정지 조치의 효과가 크게 나타난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우리 국민의 입국도 줄어들었다.

이달 13일부터 23일 사이 내국인 입국자는 일평균 2천664명이었다. 전주인 4월 1일부터 4월 12일까지의 일평균 3천611명 대비 약 27% 감소했다.

전체 입국자 중에서는 여전히 우리 국민이 차지하는 비중이 컸다.

이 기간 일평균 입국자 중 우리 국민은 2천664명으로 77% 이상을 차지한다. 외국인은 779명이었다.

무비자 입국 정지 후 단기체류 외국인 입국 61% 감소 (CG)
무비자 입국 정지 후 단기체류 외국인 입국 61% 감소 (CG)

[연합뉴스TV 제공]

외국인 입국자 779명 중에도 결혼, 일자리, 유학 등 국내에 기반을 가진 장기체류가 674명(86.5%)으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윤 총괄반장은 "모든 입국자에 대한 철저한 검역이 이뤄지고 있고 무증상자도 2주간 자가격리하는 등 24시간 1대1 감시체계를 가동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해외 확산 상황과 해외 입국자 현황을 주시하는 한편 공항과 항만에 철저한 검역을 시행해 코로나19의 해외유입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 두차례 특별항공편 운항으로 입국한 스페인 교민과 가족 총 82명 중 지금까지 코로나19로 확진된 사람은 2명으로 늘어났다.

이달 11일 스페인에서 우리 국민 39명이 1차 입국했다. 입국 당시 진단검사에서 1명이 '양성'으로 판정됐고, 나머지 38명은 시설에 격리 중이었는데 이 중 1명이 퇴소 전 진단검사에서 추가로 확진된 것이다.

나머지 37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돼 26일 예정대로 퇴소할 예정이다.

지난 13일 2차 귀국한 스페인 교민 43명은 시설 격리 후 재진단 검사결과 전원 음성으로 판정돼 자가격리로 전환됐다. 이달 28일자로 모두 격리가 해제될 예정이다.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