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0대 승객, 만취 상태로 택시 훔쳐 운전하다 고속도로서 사고

송고시간2020-04-25 11:27

전북 전주∼충남 논산 50㎞ 질주…"집에 가려고 했다"

사고 택시 살펴보는 경찰
사고 택시 살펴보는 경찰

(논산=연합뉴스) 25일 오전 1시께 충남 논산시 벌곡면 호남고속도로 상행선에서 택시와 3.5t 트럭이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2020.4.25 [독자 송영훈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aya@yna.co.kr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훔친 택시로 고속도로를 질주하다 사고를 낸 만취 승객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A(48·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밤 0시 20분께 전주시 덕진구 팔복동 한 도로에서 택시를 타고 가다 기사가 잠시 내린 사이 택시를 충남 논산까지 50㎞ 넘게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오전 1시께 고속도로 휴게소 인근에서 3.5t 화물차량을 들이받고서야 차를 세웠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화물차가 넘어지면서 짐칸에 실려있던 냉장 닭이 도로 위에 쏟아졌다. 차량 통행이 뜸한 시간대라 큰 혼잡은 없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절도 신고를 받고 택시를 뒤쫓던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0.15%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속도로에 넘어진 트럭
고속도로에 넘어진 트럭

(논산=연합뉴스) 25일 오전 1시께 충남 논산시 벌곡면 호남고속도로 상행선에서 택시와 부딪힌 3.5t 트럭이 쓰러져 있다. 2020.4.25 [독자 송영훈씨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aya@yna.co.kr

조사 결과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A씨는 택시기사가 전화하기 위해 차에서 잠깐 내린 사이에 택시를 몰고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빨리 집에 가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택시 안에서 이 여성이 소란을 피우니까 기사가 신고하려고 차에서 내린 것 같다"며 "피의자는 전주에 사는데 취중에 고속도로에 올라타 논산까지 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사 결과에 따라 피의자에게 절도나 자동차 등 불법사용 혐의가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jay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