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의료 코로나에 휘청…도쿄, 병상 2천개에 입원환자는 2천400명

송고시간2020-04-25 11:40

중증환자 최근 4배 넘게 증가…응급의료기관 기능에 문제

일본 전염병 병상, 20여년전의 5분의 1도 안돼…"의료비 억제정책의 결과"

코로나19 환자 이송하는 일본 보건당국자
코로나19 환자 이송하는 일본 보건당국자

(기후 교도=연합뉴스) 21일 일본 기후현 하시마시에서 보건 당국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호텔로 이송하고 있다. 2020.4.25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중증 환자가 급격히 증가한 가운데 병상 부족은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파악됐다.

원내 감염 등의 영향으로 응급 의료기관이 환자 수용을 거부하는 사례도 이어지는 등 의료 시스템의 기능에 문제가 생기고 있다.

25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이달 1일 기준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자 중 집중치료가 필요한 중환자는 60명이었는데 24일에는 4배가 넘는 263명으로 늘었다.

감염이 확산하면서 중증 환자는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NHK의 집계에 의하면 24일 0시 기준 일본의 전체 확진자에서 증상이 개선해 퇴원한 이들과 사망자를 뺀 격리·입원 필요 환자는 1만33명에 달했다.

병상은 별로 여유가 없다.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19개 지역은 코로나19 감염자를 위해 확보한 병상의 절반 이상이 이미 입원 환자로 채워진 상태라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전했다.

이 가운데 후쿠오카(福岡)현 등 5개 지역은 코로나19 병상의 80% 이상이 사용 중이다.

도쿄도(東京都)의 경우 자택에서 요양 중인 확진자를 포함한 입원자 수는 2천400명으로 전체 병상 수(2천개)보다 많았다.

도쿄신문은 일본의 의료시스템 약화가 최근에 시작된 일이 아니라며 "1980년대부터 의료비 억제를 우선해 의사의 수를 억제하고 예견된 고령화 사회에 어울리지 않는 정책을 계속했다"는 사토 히데노리(佐藤英仁) 도호쿠후쿠시(東北福祉)대 준교수(의료경제학·사회통계)의 해석을 소개했다.

후생노동성의 조사에 따르면 1995년에는 전염병 환자용 병상이 9천974개였는데 2018년에는 5분의 1에 미달하는 1천882개로 줄어드는 등 만약의 사태에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이 저하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코로나19 경증 환자 수용할 호텔
코로나19 경증 환자 수용할 호텔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7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의 한 호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무증상자나 경증 환자를 수용하기 위해 자위대원이 작업 중이다. 2020.4.25

일본 보건 당국은 병상 부족에 대응하기 위해 경증 환자를 당국이 확보한 숙박시설 등에 수용하고 의료기관은 중증 환자 치료에 집중하는 전략을 택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경증이라는 이유로 집에 머물던 확진자 2명이 잇따라 사망하면서 의료기관이 아닌 곳에서 확진자를 수용하는 것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원내 감염 발생 또는 원내 감염 우려로 응급환자 수용을 중단하거나 코로나19 대응에 집중하기 위해 일반 응급 환자의 수용을 중단한 병원이 나오고 있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응급의료기관 중 가장 고도의 대응력이 있는 3차 구급의료기관 중 도쿄, 교토, 오사카, 효고, 시가 등에서 7개 기관이 중증환자 수용을 제한하거나 중단했다.

이밖에 3차 구급 의료 기관의 기능은 계속 수행하되 상대적으로 경증인 구급 환자 수용을 중단한 병원이 여러 곳 있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ZaLmx1SYe8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