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MF·WTO "코로나19 의료용품·식량 수출제한은 역효과 낼 것"

송고시간2020-04-25 01:22

공동성명 "보건·경제 위기 악화할 수 있어…가난한 국가들 피해"

국제통화기금(IMF) 본부 로고 [AFP=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 본부 로고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무역기구(WTO)는 2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각국이 필수 의료용품과 식품에 대해 수출 제한 조처를 한 것이 역효과를 낳을 수 있다면서 규제 완화를 요구했다.

로이터와 AFP통신에 따르면 두 기구는 이날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 각국 정부의 의료용품과 식품에 대한 외부 반출 제한과 관련, "총체적으로 보면 수출 제한은 위험할 정도로 역효과를 낳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들은 각국이 주요 의료용품 및 식량 수출을 막고 거래를 제한하는 조치들이 증가하는 데 따른 공급 중단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 기구는 "이러한 조치들은 공급망을 교란하고 생산을 저하하며 부족한 상태인 중요 제품과 작업자들을 가장 필요한 곳에서 멀어지게 만든다"고 말했다.

이들은 공급망 붕괴와 중요 물자들이 잘못된 방향으로 흘러가는 것은 보건과 경제 위기를 오래 지속시키고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가난하고 취약한 국가들이 가장 큰 피해를 볼 것이라고 우려했다.

두 기구는 일부 국가가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제품의 수입 관세 인하를 포함해 무역 규제를 완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에 대해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와 관련, 식량 부족으로 인한 위기를 막기 위해 거의 50개국 정부가 공급망을 질서 있게 유지하고 어떠한 무역 제한도 자제할 것을 목표로 하는 서약에 서명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두 기구는 또 "적절한 무역 금융은 식량과 필수 의료장비가 가장 필요한 국가에 도달하는 것을 보장하기 위해 중요하다"며 무역 금융 감소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하면서 "주요 무역 금융 공급자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세계무역기구(WTO) 본부 로고 [AFP=연합뉴스]

세계무역기구(WTO) 본부 로고 [AFP=연합뉴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