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미래한국, 황운하 사무실 압수수색에 "수사 철저히"

송고시간2020-04-24 17:08

"황운하, 경찰 명예 더럽힌데 이어 국민 우롱"

선거사무실 나서는 황운하 당선인
선거사무실 나서는 황운하 당선인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 중구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당선인 사무실이 24일 압수수색을 받는 가운데 황 당선인이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검찰은 4·15 총선 민주당 내 경선에 앞서 황 당선인 캠프에서 권리당원 명부 등을 부당하게 사용한 정황이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 하고 있다. 2020.4.24 soyu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24일 검찰이 '당원 개인정보 부당 활용'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국회의원 당선인의 선거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것과 관련해 황 당선인을 비판하고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통합당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선관위의 유권해석을 핑계 삼아 경찰직을 내려놓지도 않고 총선에 출마했던 황 당선인은 그렇게까지 권력을 갖고 싶었나"라며 "경찰의 명예를 더럽힌 것도 모자라 일말의 기대를 가지고 황 당선인을 선택한 국민까지 우롱한 셈"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제는 황 당선인을 놓고 '경찰청장이냐 국회의원이냐'가 아니라 '국회의원이냐 범죄자냐'를 판단해야 할 지경"이라며 "사법당국은 철저한 수사로 권력의 민낯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울산지방경찰청장을 지낸 황 당선인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 연루 의혹을 거론, "2년 전 울산에서 벌어진 청와대의 선거개입 공작과 이를 비호한 민주당과 여권 인사들의 추악한 진실도 몽땅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래한국당 조수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황 당선인은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의 핵심 피고인"이라며 "유권자의 선택은 존중돼야 하지만 수사와 재판은 법과 원칙에 따라 진행돼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여권의 총선 당선인 중 중대 사건의 피의자·피고인이 여럿 있으니 어떤 일이 있어도 법과 원칙이 흔들려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