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주 세종대왕릉, 다음 달 16일부터 순차 개방

송고시간2020-04-24 09:24

복원 마친 재실·효종릉 연지도 공개

세종대왕 영릉
세종대왕 영릉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조선 제4대 임금 세종과 소헌왕후 무덤인 여주 영릉(英陵)이 다음 달 16일부터 순차 개방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2017년 종합정비사업을 시작하면서 관람을 제한한 영릉 일부 구역을 2년 반 만에 다시 공개한다고 24일 밝혔다.

그동안 세종 영릉은 능침만 한시적으로 개방됐고, 정자각(丁字閣)부터 주차장까지는 관람이 통제됐다. 세종 영릉에 가려면 효종 영릉(寧陵) 홍살문 옆으로 난 '왕의 숲길'을 따라 약 40분을 걸어야 했다.

우선 세종대왕 탄생일 이튿날인 내달 16일에는 어로(御路)와 정자각 등 제향 공간이 관람객을 맞는다.

이어 7월 1일에는 세종대왕 동상과 광장 구역, 복원을 마친 재실(齋室)을 공개하고, 한글날인 10월 9일에는 효종 영릉 연지 주변을 처음으로 개방한다.

여주 영릉은 단종 무덤인 영월 장릉을 제외하면 서울에서 가장 멀다. 세종은 소헌왕후가 1446년 세상을 떠나자 태종과 원경왕후 무덤인 서울 서초구 내곡동 헌릉(獻陵) 주변에 무덤을 조성했다.

이후 세종은 1450년 승하하고 소헌왕후 서쪽에 묻혔다. 봉분 아래에 무덤방 두 개를 둔 조선 최초 합장릉이었다.

그러나 세종 뒤를 이은 문종 대부터 묏자리가 좋지 않다는 지적이 이어졌고, 세종 손자인 예종이 즉위한 이듬해인 1469년 여주로 무덤을 옮겼다.

관람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다만 6∼8월은 오후 6시 30분에 문을 닫는다. 월요일은 휴무. 내달 16일부터 관람료는 성인 500원.

여주 영녕릉
여주 영녕릉

파란색이 1차 개방, 분홍색이 2차 개방, 주황색이 3차 개방 구역이다. [문화재청 제공]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