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거돈 강제추행 피해자 "법적 처벌 가능한 명백한 성추행"(종합)

송고시간2020-04-23 15:52

성폭력상담소 통해 입장문 "업무 호출 후 집무실서 강제추행"

오 시장 기자회견 일부 문구에 유감…"평범한 직장인 삶 송두리째 흔들"

일부 정치적 해석 움직임에 "외압과 회유도 없었다"…"2차 피해 멈춰야"

오거돈 사퇴
오거돈 사퇴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오전 부산시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장직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승강기에 탑승해 있다. 2020.4.23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으로부터 강제추행 피해를 본 여성이 "집무실에서 있었던 일은 명백한 성추행이고, 법적으로 처벌할 수 있는 명백한 성범죄였다"고 말했다.

여성 A 씨는 23일 오후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저는 오거돈 전 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입니다. 여느 사람들과 같이 월급날과 휴가를 기다리면서 열심히 일하는 평범한 직장인이었다"며 "전혀 예상치도 못한 이번 사건으로 제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달 초 업무시간 처음으로 오 시장 수행비서 호출을 받았고 업무상 호출이라는 말에 서둘러 집무실에 갔다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 시장 기자회견문 일부 문구에도 유감을 표했다.

A 씨는 "그곳에서 발생한 일에 경중을 따질 수 없고 법적 처벌을 받는 명백한 성추행이었다"며 "'강제추행으로 인정될 수 있음을 깨달았다', '경중에 관계없이' 등 (오 시장의) 표현으로 제가 유난스러운 사람으로 비칠까 두렵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우려해 입장문 내용을 사전에 확인하겠다는 의견을 수차례 타진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기자회견도 예상치 못한 시간에 갑작스레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 사건과 총선 시기를 연관 지어 이를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움직임이 있는데 정치권 어떠한 외압과 회유도 없었다"며 "정치적 계산과도 전혀 무관하며 이 문제가 부산을 사랑하는 시민으로서 정치적으로 이용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3AyOLM1xQc

오 시장 사퇴를 요구한 이유에 대해서는 A 씨는 "사건 직후 무서웠고 많이 혼란스러웠지만 잘못한 사람은 처벌받고 피해자는 보호받아야 한다는 너무나도 당연한 이유에서다"고 말했다.

2차 피해에도 우려를 표시했다.

그는 "이번 사건은 '오거돈 시장 성추행'이다"며 "피해자 신상정보에 초점이 맞춰져야 할 필요도 이유도 없고 제 신상과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보도 일체를 멈춰달라"고 말하며 특정 언론사에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부산성폭력상담소 관계자는 "애초 부산시에서 오 시장 사퇴 기자회견 후 곧바로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브리핑이 예정되어있었는데 돌연 취소됐다"며 "부산시가 약속을 어긴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2차 피해 방지에 대한 부산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