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거돈 시장 성추행 피해자 "평범한 직장인 삶 송두리째 흔들"

송고시간2020-04-23 15:15

성폭력상담소 통해 입장문 "집무실서 강제추행"

오 시장 기자회견 일부 문구에 유감…"명백한 성추행

일부 정치적 해석 움직임에 "외압과 회유도 없었다"

오거돈 부산시장 '충격' 사퇴
오거돈 부산시장 '충격' 사퇴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장직 사퇴 의사를 밝히고 인사하고 있다. 2020.4.23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으로부터 강제추행 피해를 본 여성이 "전혀 예상치도 못한 이번 사건으로 제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렸다"고 말했다.

여성 A 씨는 23일 오후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저는 오거돈 전 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입니다. 여느 사람들과 같이
월급날과 휴가를 기다리면서 열심히 일하는 평범한 직장인이었다"며 "전혀 예상치도 못한 이번 사건으로 제 인생이 송두리째 흔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달 초 업무시간 처음으로 오 시장 수행비서 호출을 받았고 업무상 호출이라는 말에 서둘러 집무실에 가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A 씨는 오 시장 기자회견문 일부 문구에도 유감을 표했다.

A 씨는 "그곳에서 발생한 일에 경중을 따질 수 없고 명백한 성추행이었고 법적 처벌을 받는 명백한 성추행이었다"며 "'강제추행으로 인정될 수 있음을 깨달았다', '경중에 관계없이' 등 표현으로 제가 유난스러운 사람으로 비칠까 두렵다"고 말했다.

A 씨는 또 "이번 사건과 총선 시기를 연관 지어 이를 정치적으로 해석하는 움직임이 있는데 정치권의 어떠한 외압과 회유도 없었다"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