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년부터 문화재 안전관리에 AI 영상분석 드론 투입

송고시간2020-04-23 10:16

문화재청 "하반기에 기종·대수 확정할 것"

독도 위로 나는 드론 라이다
독도 위로 나는 드론 라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인공지능(AI) 영상분석기술을 갖춘 드론이 내년부터 문화재 안전관리 현장을 비행하며 조사·감시 기능을 수행한다.

문화재청은 AI 영상분석기술 탑재 드론을 활용한 문화재 안전관리 전략을 연말까지 수립해 내년부터 드론을 상시 투입한다고 23일 밝혔다.

드론은 사람이 접근하기 힘든 곳에 있는 문화재 상태를 파악하고, 지진이나 산사태 등 재난이 발생하면 문화재 피해를 확인하는 데 사용된다.

이명선 문화재청 사무관은 "사적이나 천연기념물 보호구역은 면적이 넓고 관리 인력이 상주하기도 어렵다"며 "드론이 문화재 상공을 돌며 영상을 축적하면 재난 전후 상태를 비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해 4∼12월 전문가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문화재 재난 안전 분야에서 사용할 드론 기술 현황과 활용 방안을 검토했다"며 "문화재 재난 예방과 복구 단계에서는 드론이 유용하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문화재청은 문화재 안전관리 드론에 자율 순찰과 영상분석을 통한 이상 현상 알림, 자동 충전 설비 장치인 드론 스테이션, 실시간 영상 전송 기술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관련 성능을 확보하는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이 사무관은 "안전관리 현장에 투입할 드론 종류와 수량은 하반기는 돼야 확정될 듯하다"고 말했다.

문화재 조사·발굴 현장에서 드론은 이미 상용화했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지난해 독도에서 레이저 스캐닝이 가능한 첨단장비 '라이다'(LiDAR, Light Detection And Ranging)를 탑재한 드론을 선보였다. 라이다 드론은 18만7천여㎡에 이르는 독도 천연보호구역 위를 날며 지형과 식생을 샅샅이 조사했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