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육부, '한국형 원격교육' 설계 착수…정책자문단 첫 회의

송고시간2020-04-23 09:54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단행한 초·중·고 원격수업을 미래 교육 발판으로 삼기 위해 '한국형 원격교육' 중장기 발전 방향을 수립한다고 23일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화상 회의로 '한국형 원격교육 정책자문단' 1차 회의를 주재한다.

교육부는 온라인 개학 경험을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미래 교육 혁신으로 도약시키기 위해 교육계 현장 전문가들로 정책자문단을 꾸렸다고 설명했다.

1차 회의에는 박기은 네이버 상무, 유인식 유비온 상무, 이채린 클라썸 대표, 김상철 NHN에듀 부대표 등 에듀테크 산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조기성 계성초등학교 교사와 김진숙 한국교육학술정보원 단장, 홍선주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연구위원, 황준성 한국교육개발원 연구위원, 김은주 한국정보화진흥원 단장, 김광범 EBS 본부장 등 교육계 유관 기관 관계자들도 참석한다.

정재화 한국방송통신대학교 교수, 김현진 한국교원대학교 교수, 이태억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 등 학자들도 참석해 의견을 낸다.

자문단은 유 부총리, 박백범 차관 등 교육부 관계자들과 함께 한국형 원격교육 정책 방향에 관해 자유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회의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온라인 개학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었지만, 이 경험을 미래교육 혁신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한국형 원격교육 체제 구축을 위해 교육계·산업계 등 현장 전문가들의 참여와 정책 제언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