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면천읍성 객사 위치·규모 확인…당진시 "관아시설 원형 복원"

송고시간2020-04-22 09:52

당진 면천읍성 객사 흔적
당진 면천읍성 객사 흔적

[당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당진=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충청남도 기념물 제91호인 당진시 면천읍성 내 객사 위치와 규모가 확인됐다.

22일 당진시에 따르면 한얼문화유산연구원이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지난해 7월부터 면천읍성에 대한 발굴조사를 벌여 이를 밝혀냈다.

이번 조사에서는 객사 시설을 중심으로 주변 건물지와 축대, 누각 등도 함께 확인됐다.

면천읍성은 면천지역 행정 중심지를 보호하기 위해 조선 초기인 1439년(세종 21년) 돌로 쌓은 성으로, 성내 시설 대부분이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사라졌다.

고문헌과 고지도를 보면 면천읍성 내에 다양한 관아 건물이 존재했음을 확인할 수 있는데, 특히 1872년 발간된 면천군지도에 주요 건물 위치와 형식이 구체적으로 나타난다.

면천군지도에 따르면 크게 동쪽에 객사 공간을, 서쪽에 동헌 공간을 뒀으며, 남쪽으로 작청과 향청 등 지원 공간이 배치됐다.

이번 조사를 통해 확인된 객사는 동서 방향의 일자형 건물로, 기존 면천초등학교 교사가 있던 자리에서 확인됐다.

규모는 동서 40m, 남북 10m, 높이 70cm다.

총 3개의 건물로 구분되며, 각 건물은 정청(중앙), 서익헌, 동익헌에 해당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홍장 시장은 "면천읍성 관아시설의 조사는 당진 역사의 뿌리를 찾는 일"이라며 "앞으로 읍성 내 관아시설을 원형에 가깝게 복원해 역사교육의 장은 물론 관광 시설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당진시는 내포문화권 특정지역 개발계획의 하나로 2007년부터 면천읍성 복원에 나서 현재까지 서벽, 서치성, 남문구간을 복원했으며, 연말까지 서남치성 복원을 마칠 계획이다.

sw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