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당, '당 지도체제' 전수조사 발표…수습 첫 분수령

송고시간2020-04-22 05:00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은 22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향후 당 지도체제에 대한 전수 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통합당은 전날 현역 의원들과 21대 총선 당선인들을 상대로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하는 비대위 체제로 전환할지, 현행 권한대행 체제 후 조기 전당대회를 개최할지 등을 놓고 설문 조사를 벌였다.

또 비대위의 활동 기간을 전권을 쥔 '혁신형'으로 길게 가져갈지, 조기 전당대회를 위한 '관리형'으로 짧게 가져갈지를 두고도 조사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4·15 총선 참패 이후 '지도부 진공상태'가 된 통합당의 수습을 위한 첫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앞서 심재철 대표 권한대행은 향후 당 지도체제에 대해 "단 한표라도 많은 쪽으로 가겠다"라고 밝혔다.

고민 많은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고민 많은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4월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