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미스터리'…"생후27일 신생아 바이러스,엄마의 100배"

송고시간2020-04-21 06:03

서울보라매병원, 국내 최연소 감염 신생아 치료 경과 분석 보고

"엄마와 달리 모든 검체서 바이러스 다량검출…치료제없이 모유수유로 회복"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국내에서 생후 27일 만에 엄마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최연소 신생아'의 바이러스 배출량이 엄마보다 최대 100배나 많았다는 보고가 나왔다.

이는 면역체계가 미성숙한 신생아가 코로나19 감염에 더 취약함을 보여주는 것으로, 신생아를 포함한 영유아 확진자의 치료에 더욱 세심한 관리가 요구된다는 게 의료진의 판단이다.

서울대병원이 운영하는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소아청소년과 한미선 교수 연구팀은 지난 3월 8일 엄마와 함께 코로나19로 진단돼 입원 치료를 받은 신생아(생후 27일, 여)의 바이러스 배출량 등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런 임상적 특징이 관찰됐다고 21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감염병'(Clinical Infectious Diseases) 최신호에 발표됐다.

해당 신생아는 입원 당시만 해도 37.6℃ 정도의 가벼운 발열과 코막힘 증세가 있었지만, 하루 뒤에는 체온이 38.4℃까지 상승하고 고열이 이틀 동안 지속했다. 이후 간헐적인 구토와 기침 증상을 동반했지만, 다행히 호흡곤란 등 중증 증세로까지는 이어지지 않았다. 연속적인 흉부 X-선 검사에서도 양호한 상태가 유지됐다.

이에 의료진은 항균제나 항바이러스제를 전혀 투약하지 않고 체중 증가를 위한 모유 수유를 지속하면서 신생아의 증상과 징후를 면밀히 모니터링했다. 이후 아이는 차츰 호전돼 3월 23일 최종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3월 26일 음성판정을 받은 엄마와 함께 퇴원했다.

회복 과정으로만 보자면, 국내 최연소 신생아가 특별한 약물을 쓰지 않고도 모유 수유만으로 코로나19 감염에서 회복된 셈이다

주목되는 건 이런 회복세와 달리 신생아의 증상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 호흡기와 대변 등에서 채취한 코로나19 바이러스(RNA 수) 검출량이 엄마보다 최대 100배나 많았다는 점이다.

논문 속 신생아(위)와 엄마(아래)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치 그래프를 한글로 변환했다. 감염 10일째 수치를 보면, 신생아와 엄마에게서 각각 채취한 검체(비인두, 인두, 대변 등)의 바이러스양에 그래프상 2단계 차이가 난다. 그래프상 2단계 차이는 100배 정도에 해당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다. [Clinical Infectious Diseases 논문 발췌]

논문 속 신생아(위)와 엄마(아래)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수치 그래프를 한글로 변환했다. 감염 10일째 수치를 보면, 신생아와 엄마에게서 각각 채취한 검체(비인두, 인두, 대변 등)의 바이러스양에 그래프상 2단계 차이가 난다. 그래프상 2단계 차이는 100배 정도에 해당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다. [Clinical Infectious Diseases 논문 발췌]

의료진은 논문에서 "감염 초기만 해도 신생아의 호흡기에서는 바이러스가 매우 높은 수치로 검출되다가 점차 감소했지만, 대변에서는 바이러스양이 증상 발생 18일째까지도 높은 수준으로 유지됐다"면서 "특히 감염 후 10일째의 호흡기 검체와 대변의 바이러스 수치만 비교하면 엄마보다 약 100배나 높은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성인인 엄마의 경우 혈액이나 소변 표본에서는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은 데 비해 신생아는 혈액, 소변, 대변, 타액 등을 포함한 모든 표본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돼 성인보다 체내 바이러스 유입에 따른 전이 위험 또한 높은 것으로 의료진은 판단했다.

한미선 교수는 "성인보다 면역체계가 미성숙한 신생아는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하고, 바이러스 수치도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신생아를 포함한 영아 확진자는 코로나19 치료에 더욱 세심한 관리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한 교수는 또 "(신생아에게서) 대변과 소변 등을 통한 바이러스 배출이 확인된 만큼 추가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보호자가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면서 "다만, 대변과 소변에서 나온 바이러스가 얼마만큼의 감염력을 가지는지에 대해서는 더 많은 사례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bi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