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IST연구팀, 비알코올성 지방간질환 치료제 개발 가능성 열어

송고시간2020-04-20 10:29

파킨슨병 관련 정신질환 치료제에서 지방간 치료제 화합물 발견
파킨슨병 관련 정신질환 치료제에서 지방간 치료제 화합물 발견

[GIS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화학과 안진희 교수 연구팀이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간세포 안에 5% 이상의 지방이 축적된 상태인 지방간은 증상이 거의 없는 것이 특징이다.

간 경화로 진행되거나 지방간이 더 심해져 지방간염이 되고 간 경변으로 진행되면 간암 발생률은 더 높아진다.

특히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NAFLD)은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로 현재까지 승인된 치료약물은 없어 치료제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다.

안 교수 연구팀은 말초 조직의 세로토닌(Serotonin, 5HT) 수용체 저해제(효소의 촉매작용을 저해하는 물질·역촉매)를 개발해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 치료제 개발 가능성을 열었다.

연구팀은 세로토닌 2형(5HT2A) 저해제이자, 2016년 FDA(미국 식품의약국) 승인을 받은 파킨슨병 관련 정신질환 치료제 '피마반세린(Pimavanserin)'에서 새롭게 말초 조직에 작용하는 화합물을 찾으려고 했다.

그 결과 혈액-뇌 장벽 통과를 줄여 주로 말초 조직에 작용하며, 약효가 우수한 화합물을 찾을 수 있었다.

실험용 쥐를 대상으로 한 시험에서도 간의 무게가 감소하였으며 간 내의 지방축적이 감소했다.

안진희 교수는 "본 연구성과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의 치료를 위한 새로운 타깃 발굴과 치료제 개발로 향후 관련 신약개발에 이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American Chemistry Society'가 발간하는 의약화학 분야 저명 국제 학술지인 'Journal of Medicinal Chemistry'에 2020년 4월 14일 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