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공기관 4곳 중 1곳꼴로 장애인 생산품 구매 의무 못 지켜(종합)

송고시간2020-04-20 19:58

작년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3천993억원어치 구매…50% 증가

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공공기관 4곳 중 1곳꼴로 지난해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의무 구매 비율을 지키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의무 구매가 적용된 공공기관 843곳 가운데 의무 구매 비율(0.3%)을 넘긴 곳은 629곳(74.6%)이었다. 4곳 중 1곳꼴로 의무 비율에 미달한 것이다.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장애인을 일정 비율 이상 고용하고 최저임금 이상의 임금을 주는 등 장애인이 일하기 좋은 환경을 갖춘 사업장을 가리킨다.

정부는 장애인고용법에 따라 공공기관이 물품과 용역 등 구매액의 일정 비율 이상을 장애인 표준사업장에서 구매하도록 하고 장애인의 날에 그 실적을 공개하고 있다.

경기도의료원 의정부병원과 안성병원, 강원도 속초의료원 등 3곳은 구매 실적도 제출하지 않았다.

지난해 공공기관의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 총액은 3천993억원으로, 전년(2천673억원)보다 49.4% 증가했다.

공공기관의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 비율은 0.78%로, 의무 구매 비율을 웃돌았다.

노동부는 올해는 의무 구매 비율을 0.6%로 올렸다. 장애인 표준사업장 증가 추세와 판로 확대 필요성 등을 고려한 조치다.

공공기관의 올해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 계획은 3천775억원으로 책정됐다. 작년 구매액보다 218억원 작은 규모다.

노동부는 공공기관의 올해 구매액이 지난해보다 줄어드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작년에도 구매 계획은 2천291억원이었으나 실제 구매액은 이를 크게 초과했다"며 올해도 같은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공공기관별 장애인 표준사업장 생산품 구매 실적은 정부의 공공기관 경영 평가 등에 반영된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