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사망 2만명 넘은 이탈리아, 한국형 동선 추적 앱 도입

송고시간2020-04-18 17:54

정부, 관련 행정명령 서명…"봉쇄완화 후 코로나19 차단 핵심전략"

코로나19 봉쇄에 철조망 두고 만나는 이탈리아 시민
코로나19 봉쇄에 철조망 두고 만나는 이탈리아 시민

(밀라노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봉쇄령이 내려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16일(현지시간) 두 친구가 아파트 철조망을 사이에 두고 떨어져 얘기를 나누고 있다. ymarshal@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대 피해국 가운데 하나인 이탈리아가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한국형 동선 추적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도입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정부가 임명한 코로나19 비상대책위원회 도메니코 아르쿠리 위원장은 17일(현지시간) 오후 관련 앱 도입을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앱 도입은 이탈리아 정부가 각종 봉쇄 조처를 단계적으로 완화하는 '2차 대응' 방침과 관련이 있다.

봉쇄 조처를 점진적으로 해제하는 대신 감염자 및 감염 의심자 동선을 철저히 파악해 바이러스 추가 확산을 막겠다는 정책 전환이다.

이탈리아 정부는 지난달 9일부터 차례로 전국 이동제한령과 휴교령, 비필수 업소·사업장 일시 폐쇄 등의 강력한 봉쇄 조처를 도입했다.

몇차례 연장을 거쳐 다음 달 3일까지로 시한이 정해졌으며, 4일부터 이를 일부 완화하는 방안이 정부 내에서 논의되고 있다.

아르쿠리 위원장은 "감염자 동선 추적 앱은 (바이러스와 함께 공존하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핵심 전략"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봉쇄에 테라스로 올라간 로마 시민
코로나19 봉쇄에 테라스로 올라간 로마 시민

(로마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봉쇄령이 내려진 이탈리아 로마에서 16일(현지시간) 시민들이 테라스로 올라가 휴식을 취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이탈리아가 도입하는 동선 추적 앱은 '벤딩 스푼스'라는 현지 벤처기업이 개발한 것이다. 블루투스 기반으로, 기본적인 작동 방식은 한국의 앱과 유사하다.

예를 들어 한 시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 그와 접촉한 사람들에게 경고 메시지를 보내고 자가격리 또는 바이러스 검진 등을 조언하도록 설계됐다. 관련자들의 신원은 익명으로 처리된다.

당국은 유럽연합(EU) 개인정보 규정에 따라 앱 설치·실행을 강제 사항으로 두지 않고 국민의 자발적 협조를 구할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이탈리아 인구 6천만명 중 최소 60% 이상이 앱을 활용해야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특정 지역에 앱을 시범 도입한 뒤 효과가 검증되면 전국으로 확대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인 시점별 시행 계획(타임테이블)은 공개되지 않았다.

17일 기준으로 이탈리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7만2천434명으로 미국, 스페인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사망자 규모는 2만2천745명으로 미국에 이어 두 번째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