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근형 "유시민 '180석 발언' 진정성 알아…비평 중단 재고하길"(종합)

송고시간2020-04-18 18:31

'171표 석패' 남영희도 "유시민 탓하지 않아…패배는 내 부족 때문"

더불어민주당 이근형 전 전략기획위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근형 전 전략기획위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근형 전 전략기획위원장은 18일 4·15 총선 직전 '범진보 180석'을 관측한 발언으로 논란이 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행여 정치비평 중단 결정이 이번 논란 때문이라면 재고해달라"고 말했다.

이 전 위원장은 이날 '180을 마무리하며'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에서 "유시민 작가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 그분의 진정성과 염원이 가벼운 맥락에서 살짝 표출됐었을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이 전 위원장은 전략기획위원장직에서 물러난 지난 16일 "그 180석 발언 때문에 사실은 조금 손해를 봤다"며 유 이사장 발언의 영향으로 일부 접전지 후보들이 패배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와 관련, 유 이사장은 15일 KBS 총선 개표방송에서 "이제 정치비평을 그만하려고 한다"고 밝혔고, 17일 '알릴레오' 유튜브에서는 "민주당 쪽에서 나온 비판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김영춘(부산 부산진구갑)·박수현(충남 공주·부여·청양)·남영희(인천 동구·미추홀을) 후보 등 석패한 민주당 후보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 전 위원장은 "선거 3일 전, 유리그릇 다루듯 하는 상황에서 '범진보 180석 희망' 발언을 보수언론과 야당이 '개헌저지선 확보'를 내세우며 견제론의 먹잇감으로 활용할 때 적당히 당혹스러웠던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상황 인식과 목표에 대한 공유가 있었다면, 차라리 작은 소통이라도 있었다면 이런 상황은 안 생겼을 것"이라며 "민주당원은 아니지만, 그동안 유 이사장이 우리 진영 전체와 당에 준 도움은 크기를 가늠하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이 전 위원장은 "선거가 끝나 홀가분하다 싶었는데 마음이 적이 불편하다"며 "나 개인적으로나 내가 아는 민주당 지도부의 누구도 유 이사장에게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을 뿐 서운함 비슷한 것조차 없다"며 정치비평 중단을 거듭 만류했다.

그는 "180! 과분하고 두렵기까지 하다"며 "국민이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에 버거울 정도의 부담과 책임을 부여한 것이다. 이제 같이 미래만 논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남영희 후보 [남영희 후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더불어민주당 남영희 후보 [남영희 후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남영희 후보도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 패배가 유시민 이사장 탓이라는 세간의 평가는 옳지 않다"며 "눈곱만큼도 유 이사장을 탓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남 후보는 "저는 171표라는 이번 총선에서 가장 근소한 패배를 했다. 억울한 마음이 왜 없겠나"라며 "하지만 냉정히 보면 그 패배는 오로지 남영희의 부족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이 이번 총선이 있기까지 1년 동안 싸워온 모습을 다 잊었나. 검찰이 불어대는 폭풍에서 배를 침몰시키지 않으려 외로운 싸움을 해온 분"이라며 "작은 과(過)만 부풀리기 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지적했다.

남 후보는 "책임을 유 이사장에게 넘긴다고 제 위치가 달라지지 않고, 오히려 우리 내부의 힘을 갈라놓을 뿐"이라며 "제발 친구의 얼굴을 돌리게 만드는 말의 무기를 거두어달라"고 덧붙였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