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얀마, '코로나 확산할라' 재소자 2만5천명 이례적 사면

송고시간2020-04-18 13:01

인권단체 "6만명 공간에 10만명 수용돼 포화·비위생적"

미얀마 양곤의 한 교도소에서 석방된 한 남성이 환호하는 모습. 2020.4.17
미얀마 양곤의 한 교도소에서 석방된 한 남성이 환호하는 모습. 2020.4.17

[AFP=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미얀마 정부가 교도소에 수감 중인 재소자의 약 4분의 1을 대거 석방하기로 했다.

미얀마 전통설을 맞아 이뤄진 조처지만, 포화 상태인 교도소 환경 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나온 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윈 민 미얀마 대통령은 전통설 팅얀을 맞아 17일 전국 교도소 및 수용소 재소자 2만4천896명에 대한 사면령을 내렸다고 미얀마 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들이 18일 보도했다.

사면 대상이 2만5천명에 달한 것은 전례가 없는 대규모라고 외신은 전했다.

지난해 전통설의 경우, 윈 민 대통령은 외국인 16명을 포함해 9천353명의 재소자를 사면했다.

미얀마에는 교도소 50곳과 수용소 48곳에 9만2천명~10만명가량의 재소자가 수감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약 4분의 1이 이번에 감옥에서 풀려나게 된 것이다.

대통령실은 이번 사면과 관련, 비좁고 비위생적인 교도소 환경 때문에 코로나19가 확산할 수 있는 만큼 재소자 일부를 석방해야 한다는 인권단체의 요구를 반영한 것인지는 직접 언급하지 않았다.

AFP 통신에 따르면 국제 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는 현재 미얀마 재소자 시설은 6만2천명가량만을 수용할 수 있다며 '포화 상태'라고 비판했다.

다만 대통령실은 성명에서 "전통설을 맞아 시민들의 평화와 행복 그리고 인도주의적 우려를 고려했다"고 밝혀 코로나19 확산 우려도 대규모 사면의 한 원인임을 시사했다.

미얀마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88명으로 집계됐지만, 이는 검사자 수가 극히 적은 데서 기인한 것이어서 실제 확진자는 몇 배는 더 많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미얀마 타임스에 따르면 국립보건연구실은 1월31일부터 4월17일까지 3천420명을 검사하는 데 그쳤다. 현재 미얀마 인구는 5천400만명이 넘는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