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축구선수협회 "선수 동의 없는 연봉삭감 안 돼"

송고시간2020-04-18 10:34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이사회 화상회의 장면.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이사회 화상회의 장면.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가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임금 삭감 이슈와 관련해 "선수 동의 없는 삭감은 안 된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이날 선수협은 지난 14일 화상회의로 14명의 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긴급이사회를 개최했다면서 코로나19로 대두된 축구 선수들의 급여 삭감에 대한 안건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이사회에서 선수협 이근호 회장은 "우선 코로나19로 인한 손실이 어느 정도인지 정확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주호 부회장은 "현재 K리그 일부 구단에서 선수들의 급여를 삭감해 기부가 이뤄진 것으로 안다"고 밝히고는 "하지만 가장 중요한 점은 어떤 경우에도 강요가 있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회의를 진행한 김훈기 사무총장은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 국제축구연맹(FIFA), 아시아축구연맹(AFC) 등 국제기구들의 공통된 입장은 선수들의 계약이 가장 먼저 보호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소개한 뒤 "어떠한 경우에도 선수들의 동의 없는 삭감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전날 선수협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의견문을 내고 "연봉삭감 등의 문제에 대해 프로축구연맹 및 각 구단 관계자들과 공식적인 논의의 장을 갖자"고 제안했다.

이에 연맹은 바로 환영의 뜻을 나타내고 "합리적이면서도 실효성 있는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선수협과 적극적인 소통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