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정부성모병원 20일 부분 개원…코로나19 방역 완료

송고시간2020-04-18 10:18

우선 초응급환자·재진 환자 진료…호흡기 환자 불가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발생으로 폐쇄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이 20일 부분적으로 문을 연다.

병원을 폐쇄한 지 20일 만이다.

질병관리본부가 두 차례 진행한 병원 시설 검사에서 바이러스가 나오지 않은 데다 집단 감염 상황도 안정세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선별진료소가 된 병원 주차장
선별진료소가 된 병원 주차장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 감염 발생으로 폐쇄가 결정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병원 관계자들이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며 코로나19 검진을 받고 있다. 2020.4.1 andphotodo@yna.co.kr

18일 의정부성모병원에 따르면 응급 분만, 중증 외상, 급성기 심근경색과 뇌경색 증상이 있는 초응급환자는 20일부터 진료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응급실 구역 중 10분의 1 정도만 우선 가동하기로 했다.

다만 48시간 이내 코로나19 진단 검사로 음성 판정 기록이 있어야 하며 호흡기 환자는 당분간 응급 진료를 받을 수 없다.

외래 진료도 일부 재개된다.

폐쇄 전 예약한 재진 환자 중 2주 이내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돼야 진료받을 수 있다.

특히 병원으로부터 미리 안내받은 재진 환자만 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초진은 불가능하며 약 처방이나 의사 소견이 필요한 경우 비대면 진료는 가능하다.

의정부성모병원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뒤 감염자가 잇따르면서 집단 감염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지난 1일 시설을 폐쇄했다.

이 병원 8층 병동에 입원했던 첫 확진자는 양성 판정 약 4시간 만에 숨졌다.

이후 병원에서만 환자 8명, 의사 2명, 간호사 3명, 간병인 4명, 미화원 2명 등 총 19명이 확진됐다.

또 퇴원 환자와 보호자, 2∼3차 감염자 등 이 병원과 관련해 49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모두 합치면 68명이며 4명 중 3명꼴로 8층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방역 중인 의정부성모병원
방역 중인 의정부성모병원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 발생으로 폐쇄된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에서 병원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0.4.6 andphotodo@yna.co.kr

의정부성모병원은 보건당국의 결정에 따라 시설을 폐쇄한 뒤 오염된 것으로 추정된 응급실을 시작으로 8층과 4층 병동에 대한 고강도 방역을 두 차례 진행했다.

비오염구역으로 구분한 다른 병동과 시설 등에 대한 소독 작업과 집진 청소도 병행했다.

입원 환자들을 다른 병원으로 옮기고 위중한 환자는 1인실과 음압병실에서 격리 치료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0일과 13일 두 차례에 걸쳐 병원 내 코로나19 바이러스 배양 검사를 진행했으며 지난 17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이 병원 시설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는 얘기다.

의정부성모병원은 다음 주중 보건당국과 협의해 외래 전면 개원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박태철 의정부성모병원장은 "권역응급의료센터, 권역외상센터,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나 시설 폐쇄로 응급 의료 공백이 생겨 병원 일부를 문 열기로 했다"며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감염병 대응 시스템을 보완했다"고 밝혔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