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코로나 위기 최빈국 채무상환 연말까지 미뤄준다

송고시간2020-04-18 10:25

홍남기 "코로나 지식 공유하고 개발협력 필요한 이동 허용해야"

(세종=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개발도상국을 지원하기 위해 연말까지 최빈국에 대해 채무 상환 일정을 미뤄주기로 했다.

세계은행 개발위원회 화상회의에 참석한 홍남기 부총리
세계은행 개발위원회 화상회의에 참석한 홍남기 부총리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오후 세계은행 개발위원회 화상회의에서 "한국이 올해 말까지 국제개발협회(IDA) 국가와 최빈국(LDC)을 대상으로 채무 상환을 유예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는 세계은행이 제시한 최빈국에 대한 상환 유예 제안을 한국이 받아들여 실행하겠다는 의미다.

그는 "취약국의 채무구제 필요성을 강조한 세계은행과 국제통화기금(IMF)의 제안을 지지한다"며 "개발도상의 채무 재조정과 미래 성장산업 육성 등 경제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하는 상황에서 개발도상국은 경제체질 개선(Restructure) 이외에도 대응능력(Responsiveness) 강화, 회복력(Resilience) 제고 등 이른바 '3R'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우선 개발도상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의료기기·의약품 공급과 코로나19 대응 경험 및 지식 공유가 필요하다고 봤다.

홍 부총리는 이를 설명하며 한국의 방역·정책 경험 공유와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대응 모델 등을 언급했다.

또 "개발 협력을 통해 개발도상국의 회복력을 높여야 한다"며 "개발 협력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필수적인 물적·인적 지원에 대해서는 이동 제한도 신축적으로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세계은행 개발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 위기를 고려해 화상으로 열렸다.

위원회에서는 140억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긴급자금을 지원해 확산에 따른 개발도상국 위기상황 대응 지원하고 공적 양자채권국을 대상으로 취약국에 대한 채무상환을 유예해달라고 촉구하는 안건이 논의됐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