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려대, 4·18의거 60주년 기념식…코로나19로 마라톤은 취소

송고시간2020-04-18 10:36

4·18 의거 60주년 헌화식
4·18 의거 60주년 헌화식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18일 서울 안암동 고려대학교 4·18 기념탑에서 열린 4·18 의거 60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4·18 기념탑에 헌화하고 당시 희생된 학생들의 넋을 기리고 있다. 2020.4.18 stop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고려대학교는 4·18 고려대 학생 의거 60주년 기념식을 18일 개최했다.

4·18 고대 학생 의거는 1960년 4월 18일 고려대 학생 3천여명이 이승만 정권의 3·15 부정선거를 규탄하며 시위를 벌이다가 정치폭력배에게 습격당해 학생 20여명이 다친 사건이다.

학생들의 평화 시위를 우익세력이 폭력 진압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된 것으로 평가받는다.

정진택 고려대 총장과 박규직 4월혁명고대 회장을 비롯한 의거 참가자, 구자열 교우회장 등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 안암캠퍼스 4·18 기념탑에 헌화하고 당시 희생된 고려대생들의 넋을 기렸다.

본관 앞에서는 60년 전 작성했던 4·18 선언문을 새긴 기념 동판 제막식도 진행했다.

제막식에는 당시 선언문을 작성했던 박찬세 전 통일연수원장이 참석해 고려대 재학생 대표로 참석한 김민수 총학생회 비대위원장과 선언문을 낭독했다.

고려대 박물관에서는 4·18 의거를 기억하기 위한 특별전 '반항과 자유의 표상'도 열렸다. 특별전에는 당시 낭독한 선언문을 비롯해 의거에 사용한 물건과 사진, 기록물 등이 전시된다.

한편 4·18 의거를 기념해 매년 열리는 마라톤 및 도보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는 취소됐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