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구·파주에서 야생멧돼지 폐사체 5개체 ASF 확진…총 544건

송고시간2020-04-18 09:29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환경부는 13∼16일 강원도 양구군과 경기도 파주시 일대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 49개체 중 5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8일 밝혔다.

양성으로 확진된 폐사체는 강원도 양구군 방산면, 경기도 파주시 및 연천군, 강원도 철원군에서 발견됐다.

파주시와 연천군, 철원군 지역의 폐사체 4개체는 모두 기존 발생지역인 2차 울타리 내에서, 양구군 방산면의 폐사체 1개체는 민통선 내 2단계 광역울타리 안에서 발견됐다.

전국 야생멧돼지 ASF 확진은 총 544건으로 늘었다.

폐사체는 야생멧돼지 ASF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시료 채취, 현장 소독 후 매몰됐다.

환경부는 양구군에서 양성 개체가 발생함에 따라 이 지역에서 총기포획을 유보하고, 군부대와 협력해 폐사체를 수색하는 한편 포획 틀을 배치하는 등 대응 조치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