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페이스X 내달 27일 첫 유인 비행…"미국땅서 9년만에 재개"

송고시간2020-04-18 09:47

유인캡슐 '크루 드래건' 우주비행사 두 명 싣고 "최종 테스트"

유인캡슐 '크루 드래건'을 싣고 시험 발사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
유인캡슐 '크루 드래건'을 싣고 시험 발사된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미국이 공언해온 미국 로켓을 이용한 유인 우주프로그램 재개 날짜가 내달 27일로 확정됐다.

미국은 지난 2011년 7월 우주왕복선 프로그램 중단 이후 미국인 우주비행사를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보낼 때 거액을 지불하고 러시아 소유스 유인 캡슐의 좌석을 이용해 왔으며, 이를 미국 내 우주개발 기업으로 바꾸는 정책을 추진해왔다.

짐 브라이든스타인 미국 항공우주국(NASA) 국장은 17일 트윗을 통해 "NASA가 5월 27일 미국 우주비행사를 미국 땅에서 미국 로켓에 실어 발사하는 것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미국 우주비행사 더그 헐리(52)와 봅 벤켄(48) 등 두 명은 발사 당일 오후 4시32분(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 발사장에서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개발한 '팰컨9' 로켓에 실린 유인캡슐 '크루 드래건'을 타고 ISS에 가게 된다.

이번 미션의 선장을 맡은 헐리는 9년 전 마지막 우주왕복선 아틀란티스호의 우주비행사로도 참여했다.

스페이스X '크루 드래건'의 첫 유인비행에 나설 NASA 우주비행사
스페이스X '크루 드래건'의 첫 유인비행에 나설 NASA 우주비행사

오른쪽인 선장인 더그 헐리. [로이터=연합뉴스]

ISS에는 현재 미국인 우주비행사 1명 등 3명만 남아있으며, 헐리 일행이 ISS에 얼마나 체류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NASA는 "이 비행이 스페이스X의 최종 비행 테스트로서 발사장과 로켓, 우주선, 운영능력 등을 포함한 스페이스X의 승무원 운송 시스템을 인증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지금까지 유인 우주 비행을 한 나라는 러시아와 미국, 중국 등 3개국밖에 없으며, 스페이스X가 이번 발사에 성공하면 최초의 유인 비행 민간기업이 된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세운 스페이스X는 지난해 3월 크루 드래건의 무인 시험비행에 성공했으나 이후 지상 시험 도중 캡슐이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해 첫 유인 발사가 지연돼 왔다. 크루 드래건은 지난 2012년부터 ISS 화물 운송에 이용해온 드래건 캡슐을 유인우주선으로 개조한 것이다.

NASA와 계약을 맺고 스페이스X와 함께 민간 유인우주선 개발 경쟁을 벌여온 보잉도 유인 캡슐 'CST-100 스타라이너'를 개발해 놓고 있으나 무인 시험 도중 도킹에 실패하는 등 기술적 결함이 잇따라 발견돼 스페이스X에 뒤처져 있다.

NASA는 당초 2017년 초부터 민간 유인우주선을 이용해 미국 우주비행사를 ISS에 보낸다는 계획이었지만 계속 늦춰지면서 한 명당 8천100만달러를 내고 소유스 캡슐을 이용해왔으며, 현재도 소유스 캡슐의 좌석을 구매하는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크루 드래건
크루 드래건

[UPI=연합뉴스]

eomn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