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 경기도 안 뛴 김광현, 구단 팬 인기투표서 거론

송고시간2020-04-18 08:30

美 디애슬레틱 설문 조사 "신인 김광현도 많은 사랑 받고 있어"

사인해주는 김광현
사인해주는 김광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시범경기에서 보여준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활약상이 팬들의 뇌리에 깊이 남아있는 듯하다.

김광현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스포츠매체 디애슬레틱이 소개한 팬 투표 결과에서 적지 않은 팬들의 지지를 받았다.

디애슬레틱은 최근 1천200여명의 세인트루이스 팬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새 시즌 팀 예상 성적, 향후 5년 사이 월드시리즈 우승 가능성, 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뽑힐 만한 선수 등 여러 가지 질문을 던졌다.

현재 가장 좋아하는 선수가 누군지도 물었다.

디애슬레틱은 구체적인 집계 내용을 공개하지 않으면서도 "베테랑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가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잭 플래허티, 폴 골드슈미트, 콜튼 웡, 애덤 웨인라이트 등 여러 선수의 이름이 골고루 나왔다"며 "신인 선수 김광현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김광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개막이 연기되면서 아직 정규시즌 데뷔전을 치르지 못했다.

그러나 많은 팬은 시범경기에서 보여준 김광현의 구위를 기억하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김광현은 시범경기 4경기에 출전해 8이닝 동안 5피안타 1볼넷 11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그는 현재 미국 세인트루이스에서 개인 훈련을 하며 메이저리그 개막을 기다리고 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