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최악 재정 일리노이주 신용등급, 정크본드 전락 위기

송고시간2020-04-18 08:52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미국 일리노이 주 채권이 정크본드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다.

17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국제신용평가사 피치(Fitch Ratings)는 전날, 미국 최하위 수준인 일리노이 주 일반채권의 신용등급을 'BBB'에서 'BBB-'로 하향 조정하고 전망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BBB-'는 정크본드로 분류되는 투자 부적격 등급 바로 위다.

피치는 J.B.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민주)가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올해 적자가 27억 달러(약 3조3천억 원) 더 늘어나고, 내년에는 그 폭이 더 커질 것"이라고 밝힌 지 하루 만에 강등 결정을 내렸다.

시카고 트리뷴은 "피치는 코로나19 팬데믹이 만성 적자에 시달려온 일리노이 주 재정난을 더욱 심화시킬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피치는 "가뜩이나 약한 일리노이 주 재정 회복력이 더 약해지면서 심각한 침체를 겪게 될 수 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현금 흐름 압박, 예비자금 부족, 재정관리 제약 등의 문제로 인해 일리노이 주 채권이 투자등급을 유지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며 미국 주 정부에 전례 없는 투자 부적격 등급으로 강등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피치는 신용 등급 강등 결과로 일리노이 주 채권 가치가 더 떨어져 투자자들이 더 높은 이자를 요구하게 되면 납세자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고, 전망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수정했다.

또다른 신용평가사 무디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도 앞서 일리노이 주 신용등급을 정크본드 바로 위로 평가한 바 있다.

프리츠커 주지사 측은 일리노이 신용등급이 아직 투자등급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부채 상환을 우선 순위에 두고 있다. 새로운 결의로 위기를 극복하고 재정을 안정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chicagor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