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한논쟁' 트럼프-쿠오모, '코로나 검사확대 주체' 2라운드충돌

송고시간2020-04-18 05:44

'전면적 권한' 주장 트럼프, 검사문제엔 "州들이 확충해야…불평 그만"

쿠오모, 트럼프에 "TV로 내 브리핑 볼 시간에 일하러 가라" 응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Photo by Chris Kleponis/UPI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국면에서 경제 정상화 권한을 놓고 한바탕 맞붙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 간에 17일(현지시간) '2라운드 충돌'이 벌어졌다.

이번에는 경제활동 재개를 좌우할 '관건'으로 떠오른 코로나19 검사 확대에 대한 연방정부와 주 정부 간 역할을 두고 전선이 형성됐다. 경제 정상화 결정에 대해선 서로 자신에게 권한이 있다고 주장하던 두 사람이 검사 역량 확충의 주체를 놓고는 상대방에게 공을 넘기며 책임을 전가하는 듯한 뒤바뀐 모습이 연출됐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

Images/AFP
== FOR NEWSPAPERS, INTERNET, TELCOS & TELEVISION USE ONLY ==

미 언론들에 따르면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연방정부가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대응을 위해 3개 법안을 통과시켰음에도 뉴욕과 같은 주는 한 푼도 받지 못했다며 각을 세웠다.

그는 "주(州)가 이것도 해야 한다, 저것도 해야 한다고 해놓고 당신들은 주(州)에 무엇을 해줬는가. 없다. 어떻게 이럴 수 있는가. 이것이 어떻게 전략으로서 이치에 맞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당신들이 주 정부들을 굶겨 죽일 때 우리는 학교와 병원, 중소기업들을 살릴 돈을 마련하지 못하기 때문에 우리는 주(州)들을 안정화할 재정적 자원이 필요하다. 이건 얘기가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원을 하지 않으면서 책임만 전가하지 말라고 일격을 가했다.

그는 특히 코로나19 검사 문제와 관련, "연방 정부는 '오, 주들이 검사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식으로 손을 털어선 안 된다"면서 "우리는 연방 정부의 도움 없이는 그것(검사)을 할 수 없다"며 연방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아수라장이다. 우리는 연방정부와 주 정부 사이에 조율된 접근이 필요하다"며 연방 정부가 이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중국 등 국제적 공급망 확보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분노'의 폭풍 트윗을 올려 반박에 나섰다.

그는 "쿠오모 주지사는 일하는데 더 시간을 쓰고 불평하는데는 시간을 덜 써야 한다"며 "거기서 나와서 일을 완수하라. 이야기하는 것을 중단하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당신들이 필요로 하지도 않고 제대로 사용하지도 않은 수천개의 병상과 당신들 스스로 확보했어야 많은 숫자의 인공호흡기를 지원했다"며 "그리고 당신들이 해야 했을 검사 문제도 도왔다"고 주장했다.

또한 "우리는 어떤 다른 주보다도 뉴욕에 훨씬 더 많은 돈과 지원, 장비를 줬다. 그리고 이 많은 훌륭한 인원들을 지원했는데 당신은 고맙다는 말조차 안 했다"며 "말은 덜 하고 행동을 더 해라!"고 되받아쳤다.

그러면서 "주들은 그들의 검사를 배가시켜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쿠오모는 터무니없게 4만개의 인공호흡기를 원했다. 우리는 그가 원한 숫자의 일부만 줬지만, 이 역시 많은 숫자였다"며 "주들이 그것들(인공호흡기) 비축물량을 확보했어야 한다"고 주 정부들의 자급론을 폈다.

이에 쿠오모 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그가 집에서 TV를 보고 있다면 아마도 그는 일어나서 일하러 가야 할 것"이라고 응수했다.

자신의 브리핑을 시청하며 일일이 반응할 시간에 코로나19 위기 대응에나 힘을 쓰라고 '한 방' 먹인 셈이다.

코로나19 위기 국면에서 쿠오모 주지사의 일일 브리핑은 트럼프 대통령의 일일 브리핑과 대비를 이루며 주목을 끌어왔다.

두 사람의 이날 장외 설전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셧다운 사태를 해소하기 위해 3단계 경제 정상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구체적 시행과 적용에 대해서는 주지사들에게 그 권한을 넘긴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3일 경제활동 재개 권한은 주지사가 아니라 자신에게 있는 것이라며 주장하자 쿠오모 주지사는 이튿날 "우리에겐 왕이 없다"며 뉴욕주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방식의 정상화는 거부하겠다며 정면 반기를 들었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거센 후폭풍에 부딪혀 주지사들에게 권한을 넘기는 쪽으로 한발 물러서지만, 검사 역량 확충에 있어서도 주들이 알아서 해야 한다는 식으로 공을 넘기려는 듯한 모양새를 연출한 것이다.

현재 뉴욕주는 셧다운 조치를 5월 15일까지 연장키로 한 상태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바이든/오바마는 H1N1 돼지독감(신종 인플루엔자)을 다루는데 있어서 재앙이었다. 당시의 여론조사는 재앙적인 지지율을 보여다"며 "1만7천명의 사람이 (정부의) 무능으로 목숨을 잃었다"고 맹비난했다. 코로나19 늑장 대응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느닷없이 전임 정부 부실 대응론으로 시선을 돌리며 초점을 흐린 것이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