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검사' 미 정상화추진 쟁점 부상…'검사능력 부족' 논란(종합)

송고시간2020-04-18 07:48

"검사 뒷받침 안되면 2,3차 발병 이어질수도"…트럼프 말바꾸기도 도마

민주 상원, 펜스와 통화서 "직무유기" 맹공…'300억달러 투입' 쟁점화 시도

트럼프, '미국 재개' 3단계 경제정상화 방안 공개
트럼프, '미국 재개' 3단계 경제정상화 방안 공개

(AP Photo/Alex Brandon)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발표한 경제 정상화 3단계 방안과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확대 문제가 핵심쟁점으로 부상했다.

발병 확산이라는 부작용을 차단하려면 무증상 감염자와 그 접촉자 추적 등을 통해 감염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체계적 검사 및 추적 시스템 구축이 관건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충분한 검사 확충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정상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우리는 엄청난 검사 능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지만, 실제로는 광범위한 검사 및 추적 시스템 확충이 뒷받침되지 않은 채 정상화 방안을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보건 당국자들도 광범위한 검사 및 추적 능력의 결여가 2,3차 코로나19 발병 파동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한달여간 검사 문제와 관련, '검사를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받을 수 있다'→'검사 부족은 전임 정부 탓'→'미국은 한국 등 그 어느나라보다 검사를 더 많이 했다'→'지나치게 광범위한 검사는 필요하지 않고 이뤄지지 않을 것' 등 수차례에 걸친 말바꾸기 행태를 보여왔다고 WP는 꼬집었다.

AP통신도 검사 역량 부족으로 인해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 회복 시도에 구름이 드리워지고 있다면서 당국자들이 공급 부족으로 인해 코로나19 통제에 필요한 수준으로 검사를 증대시키는 게 불가능하다고 하소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 3단계 정상화 방안에 따르면 충분한 검사 프로그램 확보가 1단계 진입요건 중 하나로 적시돼 있다.

미 감염병 학회(IDSA) 이사회 멤버인 존 린치도 미국은 경제 활동 재개에 필요한 충분한 검사 역량을 결여하고 있다며 정상화에 앞서 검사 능력을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CNN방송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화 시점에 대한 결정권한을 주지사에 일임하면서 각 주가 검사 능력 확충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그 책임을 '전가'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면서 연방-주 정부간 대치전선도 재연되는 양상이다.

민주당과 공화당을 가리지 않고 주지사들 사이에서 검사장비 공급량 부족에 대한 토로가 이어지는 가운데,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이날 검사 능력 확충을 위한 연방 정부의 역할을 강조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불평은 그만하라"고 쏘아붙이면서 장외 설전도 벌어졌다.

민주당은 "직무 유기"라며 검사 문제에 대한 쟁점화에 즉각 나섰다.

이날 오후 이뤄진 민주당 상원의원들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의 전화 회의에서는 검사 부족 문제 등을 놓고 민주당이 펜스 부통령을 다그치면서 긴장이 조성됐다고 CNN방송 등이 보도했다.

한 참모는 민주당 의원들에게서 나온 거의 모든 질문은 검사에 관한 것이었으며 펜스 부통령 등 행정부 인사들은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했다고 CNN에 전했다.

민주당 성향의 앵거스 킹(메인) 상원의원은 행정부가 보다 광범위한 국가적 검사 체계를 구축하지 못한 것은 "직무 유기"라고 호통을 치며 대화 도중 "내 평생 전화통화하면서 이렇게 화나는 건 처음"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앞서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MSNBC 방송 인터뷰에서 3단계 정상화 방안과 관련, "핵심적인 사항인 검사가 빠져 있다. 우리가 강력하고 충분한 검사 체계를 갖추지 않는다면 진짜로 곤란을 겪게 될 것"이라며 추가 부양책에 국가적 차원의 검사 프로그램 구축 관련 예산 300억 달러(36조 5천억원)를 반영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같은 당 스테니 호이어 원내총무도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검사에 대한 연방정부 차원의 투자 없이 경제활동 재개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것은 "충격적인 책임 방기"라며 "근로자들과 소비자들이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도록 하는 유일한 길은 검사를 엄청난 규모로 늘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도 많은 기업체 최고경영자(CEO)들과 정부 지도자들도 검사를 늘리는 것이 미국 국민에게 일상으로의 복귀가 안전하다는 확신을 주는데 필수적이라는데 동의하고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앞서 아마존 CEO 제프 베이조스도 전날 "모든 사람이 정기적으로 검사 받을 수 있다면 코로나19와의 싸움은 크게 달라질 것"이라며 자체적인 검진 능력 확보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