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U "코로나19 추적앱, 위치정보 사용 말라" 권고

송고시간2020-04-18 00:08

지난 1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지하철 역에서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AP Photo/Emilio Morenatti=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지하철 역에서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AP Photo/Emilio Morenatti=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EU 회원국이 사용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은 사생활 규정을 따르고 위치 정보는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권고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7일(현지시간) 전했다.

EU 집행위는 전날 발표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앱 개발 지침에서 관련 앱은 각국 보건 당국의 승인을 받아야 하며, 자발적으로 설치되고 필요하지 않게 되면 제거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앱은 익명으로 된 정보에 기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EU 집행위는 위치 정보는 접촉자 추적 목적을 위해 필요하지 않다고 본다면서 이러한 맥락에서 위치 정보를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EU 집행위는 위치정보시스템(GPS)과 같이 사용자 휴대전화의 물리적인 위치를 추적하기보다는 사용자간 근접성을 측정하는 단거리 전파를 이용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것을 촉구했다고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EU 집행위는 제3자에 의해 처리되는 개인 정보의 정확성을 보장하고, 접촉자 추적 앱의 효율성을 위해 블루투스와 같은 기술을 이용하라고 밝혔다.

디지털 분야를 총괄하는 티에리 브르통 EU 집행위원은 성명을 통해 지난 15일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수전 워치츠키 유튜브 CEO와 화상회의를 하고 접촉자 추적 기술 개발을 위한 이들과 애플의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브르통 집행위원은 "접촉자 추적 앱은 코로나19 확산을 제한하는 데 유용할 수 있다"면서 그러나 그 개발과 운용은 EU의 가치와 사생활을 완전히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