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헤이룽장성, '코로나19 방역실패' 하얼빈 간부 무더기 문책

송고시간2020-04-18 00:09

지난 2월 중국 하얼빈의 코로나19 의료시설
지난 2월 중국 하얼빈의 코로나19 의료시설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헤이룽장성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을 막지 못한 하얼빈(哈爾濱) 지역 관계자들을 무더기로 문책했다.

헤이룽장성 기율검사위원회 등은 17일 코로나19 방역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물어 하얼빈시 정부와 병원 간부·직원 18명을 문책하도록 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전했다.

하얼빈시 천위안페이(陳遠飛) 부시장은 정무적 과실 처분, 하얼빈 의과대학 푸쑹빈(傅松濱) 부학장은 공산당 내부 경고 및 정무적 과실 처분을 받았다.

최근 러시아 주재 중국인들이 블라디보스토크를 거쳐 육로로 쑤이펀허(綏芬河) 등 헤이룽장성 세관을 통해 들어오면서, 헤이룽장성 내 확진자는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하얼빈에서는 지난 9일 다시 신규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확진자 26명, 무증상 감염자 19명이 나왔다. 특히 환자 1명으로 인해 10명이 확진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왕원타오(王文濤) 헤이룽장성 성장은 지난 15일 관련 회의에서 쑨저(孫喆) 하얼빈 시장을 비판하고 방역 개선을 요구한 바 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