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정관신도시 20여분 정전…2만6천가구 '캄캄'(종합)

송고시간2020-04-18 00:11

민간 전력업체 "소프트웨어 오류"…주민 "매년 정전사고 불안"

정관 신도시 아파트 정전사고
정관 신도시 아파트 정전사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민간 지역 전력 공급업체인 정관에너지가 관리하는 부산 기장군 정관읍 정관신도시 일대에 또 정전사고가 생겨 주민이 불편을 겪었다.

정전은 17일 오후 9시 56분께 발생했다.

이 사고로 정관읍 대단지 아파트 등 2만6천가구에 전기공급이 끊겼다.

정관에너지 측은 복구작업에 들어가 8분 만에 전기공급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파트별로 전기공급에 시간이 걸리면서 완전 복구에는 26분이 걸렸다.

정전으로 아파트와 상가에 있는 엘리베이터가 작동을 멈추는 사고가 4건 발생했다.

기장소방서 구조대가 한 아파트에 출동해 승강기 문을 열고 주민 1명을 구조했다.

또 부산 119 상황실에는 정관신도시 정전 문의가 40여 건 접수됐고 화재 오인 신고도 3건 있었다.

이날 정전은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오류로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관에너지는 "18일 정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예비변압기 공사를 마무리하고 기존 변압기와 연동시키는 작업을 위해 일시적인 정전이 생길 수 있다고 사전에 주민에게 고지했다"며 "하지만 이날 밤에 소프트웨어를 점검하던 중 프로그램 오류로 정전이 발생했다"고 사과했다.

주민은 "매년 정관신도시에서 정전이 발생해 불안하다"며 "기장군에서는 정전사고와 관련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