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로 판로 막힌 농가…'농산물 꾸러미'로 틈새시장 공략

송고시간2020-04-18 11:00

괴산·진천군, 여러 농산물로 채운 꾸러미 판매…시중보다 저렴해 인기

(진천=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판로가 막힌 농민들을 돕기 위해 지방자치단체들이 시중보다 저렴하게 판매하는 '농산물 꾸러미'가 호응을 얻고 있다.

진천군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하는 농산물 꾸러미 [진천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진천군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하는 농산물 꾸러미 [진천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8일 진천군에 따르면 군이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인 진천몰(www.jcmall.net)을 통해 '농산물 꾸러미'를 2만원에 판매하고 있다.

대파, 대파, 시금치, 표고버섯, 쌈 채소, 두부, 콩나물 등 지역에서 생산한 신선 농산물 10개 품목(4kg)으로 구성된 농산물 꾸러미는 시중 가격보다 20% 이상 저렴하고 택배비도 무료라 반응이 좋다.

진천군은 앞서 코로나19로 수요가 줄어든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화훼 온라인 특별판매전도 기획해 화훼 7만여 송이(3천만원)도 판매했다.

괴산군도 지난달부터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농산물 꾸러미를 판매하고 있다.

감자, 표고버섯, 고구마, 잡곡 세트, 고춧가루 등 괴산지역 농산물로 구성된 2종류의 농산물 꾸러미(5㎏) 가격은 꾸러미 1개당 2만원이다.

시중 판매 가격보다 8천원가량 저렴하다.

괴산군은 애초 500개 꾸러미만 판매할 계획이었으나 단체 주문이 몰리면서 이미 530개 꾸러미가 판매됐고 200여개의 주문을 추가로 받아놓은 상태다.

괴산군은 농산물 꾸러미 판매 기간을 이달 말까지 연장했다.

괴산군 관계자는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신선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소비자들의 반응이 기대 이상"이라며 "코로나19로 판로가 막힌 농민들을 돕고 소비자들은 값싸게 농산물을 살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