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온난화의 역설?' 올해 4월, 평년보다 서늘…다음 주에도 쌀쌀

송고시간2020-04-18 09:21

아직은 쌀쌀
아직은 쌀쌀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두꺼운 옷을 입은 직장인들이 출근길을 서두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고온 현상이 두드러진 1∼3월과 달리 본격적인 봄으로 볼 수 있는 이달 들어 예년보다 서늘한 날이 늘었다.

온난화로 시베리아·몽골 북쪽의 기온이 이례적으로 오른 여파라는 분석이 나온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달 1∼16일 전국의 평균기온은 10.1도로 평년(1981∼2010년) 같은 기간 평균기온(10.8도)보다 0.7도 낮았다.

그나마 이번 주 한낮 기온이 초여름을 방불케 할 정도로 높아 평균을 끌어올린 편이다.

서울로 한정해 보면 평균 기온이 평년보다 낮은 날이 16일간 절반 이상인 9일에 달했다.

올해 1∼3월 전국 평균기온이 1973년 관측 이래 잇따라 동월 기준 '톱3' 안에 들어갈 정도로 온화했다가 이달 들어 흐름이 반전한 셈이다.

이달 서늘한 날이 늘어난 것은 지구 온난화 여파로 몽골 북쪽과 시베리아 인근의 기온이 평소보다 크게 오르면서 기압릉(고기압)이 발달하고, 이에 따라 동아시아·캄차카 반도 인근에 상대적으로 기압골(저기압)이 형성된 영향이 크다.

기압릉에서 시계방향, 기압골에서 반시계방향으로 바람이 불어오면서 북서쪽 찬 공기가 한반도로 유입되는 통로가 생긴 것과 다름없는 상황이 됐다.

강하게 발달한 기압릉 때문에 남쪽에서 따뜻한 고기압이 한반도 쪽으로 북상하지 못하는 영향도 겹쳤다.

이 같은 현상은 다음 주에도 두드러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 전국에 비가 내린 후 다시 몽골 북쪽, 시베리아 인근 기압릉이 발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20∼25일 전국 대부분 지역의 기온은 평년보다 낮아 쌀쌀하겠다.

특히 수요일인 22일 기온이 뚝 떨어지겠다. 중부 지방에는 곳에 따라 아침 기온이 0도 안팎으로 떨어지고 낮 최고 기온도 10∼13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따뜻했다가 추워지는 만큼 건강 관리에 신경 쓰고, 농작물 냉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20∼27일 서울 기온 전망
20∼27일 서울 기온 전망

[기상청 방재기상정보시스템 캡처]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