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이비붐 세대도 커피믹스보다 아메리카노…일주일에 12잔"

송고시간2020-04-19 05:57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커피 믹스에 익숙한 베이비붐 세대(1955∼1964년생)도 이제는 아메리카노를 더 즐겨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멤버스는 리서치 플랫폼 라임을 통해 연령대별로 2천여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베이비붐 세대를 대상으로 즐겨 마시는 커피를 조사한 결과 아메리카노라는 응답이 41.4%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믹스 커피(21%)와 카페라테(14.4%), 캐러멜마키아토(5.8%)가 뒤를 이었다.

밀레니얼 세대(1985∼1996년생)에서 인기 있는 커피는 아메리카노(43.6%), 카페라테(20.3%), 믹스 커피(9.5%) 순이었다.

X세대(1975∼1984년생)는 아메리카노(44.6%), 카페라테(19.6%), 믹스 커피(14.5%) 순으로 선호했다.

커피를 가장 많이 마시는 세대도 베이비붐 세대였다.

세대별 일주일 평균 커피 음용량은 베이비붐 세대가 12잔, 밀레니얼 세대는 8.2잔, X세대는 11.6잔으로 조사됐다.

롯데멤버스가 엘포인트 거래 내용을 분석한 결과 베이비붐 세대의 커피전문점 이용도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비붐 세대의 커피전문점 이용률은 2018년 1월에는 2017년 1월과 비교해 1.12배, 2019년 1월에는 1.33배 증가했다.

또 베이비붐 세대의 51.9%, 밀레니얼 세대의 64.6%, X세대의 60.8%가 주로 이용하는 모임 장소로 커피전문점을 꼽았다.

롯데멤버스 발간 2020 트렌드픽 자료
롯데멤버스 발간 2020 트렌드픽 자료

[롯데멤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