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택 4·15] 제주 승리예측 민주당 캠프 환호…통합당 "지켜보자"

송고시간2020-04-15 19:12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고성식 백나용 기자 = 15일 오후 제21대 총선 투표 종료 후 방송사 출구조사에서 승리가 예측된 제주 3개 선거구의 더불어민주당 선거캠프에서는 이른 환호성이 나왔다.

포옹하는 제주 민주당 송재호 후보
포옹하는 제주 민주당 송재호 후보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15일 총선 투표 종료 후 방송사 출구조사에서 승리가 예측된 제주시갑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앞줄 맨 오른쪽)이 강창일 민주당 국회의원(가운데)과 포옹을 하고 있다. 2020.4.15 koss@yna.co.kr

제주시갑 민주당 송재호 후보와 제주시을 오영훈 후보, 서귀포시 위성곤 후보는 모두 투표 종료 후 방송사에서 진행하는 출구조사를 지켜봤다.

승리가 예측되자 이들 민주당 후보는 지지자들의 환호성 속에 기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 방송사 출구조사에서 불리한 것으로 예측된 제주 3개 선거구의 미래통합당 후보들은 아직 개표가 끝나지 않았다며 결과를 차분히 지켜보자는 분위기다.

미래통합당 제주시갑 장성철 후보와 제주시을 부상일 후보, 서귀포시 강경필 후보는 지지자들과 함께 방송사 출구조사를 지켜본 후 지지자들과 악수를 나누며 독려했다.

'한 표 한 표 꼼꼼하게'
'한 표 한 표 꼼꼼하게'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21회 총선이 실시된 15일 오후 제주시 한라체육관 개표소에서 개표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2020.4.15 dragon.me@yna.co.kr

제주시 지역 개표는 오후 6시 18분부터 제주한라체육관에서 시작돼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이날 오후 6시 15분께 삼도1동 제1투표소 투표함이 도착한 것을 시작으로 제주시 26개 읍면동 142개 투표소 투표함이 개표소로 속속 도착했다.

제주시 개표작업에는 투표지 분류기 11대와 개표사무원 420명, 각 정당 참관인 80명, 일반 참관인 9명 등 모두 509명이 투입됐다.

서귀포시 개표작업도 개표소인 88올림픽기념국민생활체육관에 17개 읍면동 88개 투표소에서 속속 투표함이 도착하면서 개표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서귀포시 개표소에는 투표지 분류기 4대, 개표사무원 231명, 각 정당 참관인 37명, 일반 참관인 3명 등이 모두 275명이 동원됐다.

각 개표장 입구에서 손 소독제로 손을 깨끗이 하고, 발열 확인을 한 개표사무원과 참관인들은 내부로 들어와서도 마스크를 착용한채 개표를 진행했다.

개표소로 옮겨지는 투표함
개표소로 옮겨지는 투표함

(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5일 오후 선관위 관계자들이 제주 서귀포시 강창학종합경기장 내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에 마련된 개표소로 투표함을 옮기고 있다. 2020.4.15 jihopark@yna.co.kr

본격적인 개표작업에 앞서 이규훈 제주시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은 "국민의 뜻이 반영된 표를 개표하는 과정에서 작은 실수나 흠이 발생하면 절대로 안 된다"며 "개표사무원은 엄정하고 중립적인 자세로 한 표 한 표 개표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이번 비례대표 선거에 35개 정당이 등록하면서 개표에도 진땀을 빼고 있다.

선거 참여 정당이 25개 이상이면 지난 선거까지 썼던 투표지 자동분류기를 사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개표사무원들은 결국 수작업으로 정당별로 투표지를 일일이 분류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국회의원과 도의원 재·보궐 선거 결과는 투표 당일 자정쯤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비례대표 선거는 수작업으로 이뤄지면서 내일(16일)이 돼야 윤곽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