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코로나19 신규확진 27명·총 1만591명…완치7천616명·사망225명(종합)

송고시간2020-04-15 10:52

해외유입 11명·지역발생 16명…수도권 11명·경북 6명·검역 4명

장갑 끼고 투표해요
장갑 끼고 투표해요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5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용지동 제2투표소에서 한 유권자가 투표하기 전 일회용 비닐장갑을 착용하고 있다. 2020.4.15 contactj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15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만591명으로 집계됐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수일째 20∼30명대에 머무르고 있다. 하지만 해외 유입과 지역사회 감염이 이어지고 4·15 총선일인 이날 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투표소를 찾으면서 코로나19가 다시 지역사회에서 확산할 가능성이 있어 안심하기엔 이르다.

중앙방역 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27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방대본 발표일 기준으로 지난 9일부터 이날까지 50명 이하를 유지하고 있다. 9일 39명, 10일 27명, 11일 30명, 12일 32명, 13일 25명, 14일 27명이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 27명 중 11명은 수도권에서 나왔다. 해외에서 입국한 후 자가격리 상태에서 코로나19 확진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서울에서 5명, 경기에서 6명이 추가됐다.

대구·경북에서는 7명이 추가 발생했다. 대구 1명, 경북 6명이다.

이외 지역에서는 부산 1명, 광주 1명, 강원 2명, 제주 1명 등이었다.

인천, 대전, 울산, 세종,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남 등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보고되지 않았다.

공항 검역에서 확인된 확진자는 4명이었다.

국내에서 입국자 관련 확진 7건 확인돼 신규확진자 중 11명이 해외유입 사례로 파악됐다. 16명은 지역사회에서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최근 2주간 신규 확진자에서는 해외 유입 사례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달 1일부터 이날 0시까지 2주간 보고된 코로나19 확진자 704명 중 377명(53.6%)은 해외 유입 사례로 분류된다. 해외에서 들어와 확진된 사람이 가족, 지인 등에 전파한 사례는 61명(8.7%)이었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 현황을 보면 지금까지 대구·경북에서 8천17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대구 6천823명, 경북 1천348명이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617명, 경기 645명, 인천 88명 등 총 1천350명이다.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가 재확진(재양성)된 사례도 9명 추가됐다. 전날 0시까지 재양성 사례는 124명이었으나 이날 0시 기준 133명으로 늘어났다. 재양성 사례는 20대가 30명(22.6%)으로 가장 많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225명이다. 전날 같은 시각보다 3명 늘었다.

사망률은 2.12%다. 국내 사망자 대부분은 고령에 기저질환(지병)이 있는 확진자 중에서 나왔다. 80대 이상 확진자의 사망률은 22.18%다. 70대 확진자의 사망률 역시 9.69%에 달해 10%에 육박했다. 남성 치명률(2.77%)이 여성(1.69%)보다 높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전날 82명이 늘어 총 7천616명이 됐다. 완치율은 71.9%를 기록 중이다.

신규 확진자보다 격리해제자가 많아진 데 따라 전체적으로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감소하고 있다. 현재 격리 상태에서 치료 중인 코로나19 확진자는 2천750명으로 전날 0시와 비교해 58명 줄었다.

jandi@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