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번엔 일본이 돕는다…日항공기로 인도·수단서 한국인 철수(종합)

송고시간2020-04-14 18:13

코로나19 상황서 한일협력…한국 주선 항공기로 일본인 철수도 줄이어

벨기에 군용기 타고 말리서 한국민 11명 귀국길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한일관계가 냉랭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자국민 철수 과정에서는 협력이 이뤄지고 있다.

그간 한국이 마련한 항공편에 일본 국민이 철수하는 사례가 많았는데, 일본이 주선한 항공편을 타고 한국민이 빠져나오는 경우도 생겨나고 있다.

14일 외교부에 따르면 일본이 인도 벵갈루루에 있는 도요타자동차 공장 근로자 등의 수송을 위해 마련한 임시항공편에 일본 정부 제안으로 한국 국민 2명이 탑승할 예정이다.

임시항공편은 이날 현지에서 출발하며, 한국인 2명은 일본을 거쳐 귀국한다.

수단에서도 조만간 일본국제협력단(자이카)이 마련한 전세기에 한국 국민 6명이 함께 타고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를 거쳐 귀국길에 오른다.

앞서 카메룬에서 코이카와 자이카가 협력해 마련한 전세기를 타고 양국 국민이 철수한 적이 있었지만, 코로나19가 확산한 이후 일본이 단독으로 마련한 전세기에 한국 국민이 동승한 것은 처음이다.

한국이 마련한 전세기에는 마다가스카르와 케냐, 필리핀 등에서 일본인이 탑승한 적이 있다.

과테말라에서도 현지 한인회가 마련한 임시항공편에 한국인 73명과 함께 일본인 8명과 대만인 3명 등이 동승해 14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로 빠져나올 예정이다.

한국인이 다른 나라의 군용기를 타고 귀국길에 오르는 사례도 있다.

아프리카 말리는 육상·해상 교통이 완전히 끊겼는데 이곳에 고립돼 있던 한국인 11명이 이날 벨기에 군용기를 타고 현지에서 철수한다. 이들은 카타르 도하를 거쳐 16일 오후 귀국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도 다른 나라를 많이 도와주지만 다른 나라의 도움도 많이 받고 있다"고 말했다.

또 체코는 호주와 뉴질랜드에 발이 묶인 자국민의 귀국을 위해 대한항공과 전세기 계약을 했는데, 해당 항공기가 한국으로 돌아올 때 체코와 폴란드, 슬로바키아에 있는 교민 230명 정도를 태워올 예정이다. 이 항공편은 16일 인천에 도착한다.

남아공 발 묶인 한국 여행객 독일 전세기로 귀국길
남아공 발 묶인 한국 여행객 독일 전세기로 귀국길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열흘 넘게 발이 묶인 한국인 4명 등이 지난 8일 독일 정부가 마련한 전세기를 이용해 귀국길에 오르기 위해 대기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