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난생처음 받았다, 그리고 '기부'… 재난기본소득도 나눔 행렬

송고시간2020-04-13 17:21

(전국종합=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처음 받아보는 긴급 재난 기본소득을 더 어려운 이웃에게 나누는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긴급재난지원금 (PG)
긴급재난지원금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정부와 별도로 전북 군산시 등 전국 50여개 지자체가 이달 중순부터 지급하기 시작한 재난 기본소득은 1인당 5만∼50만원씩 지자체별로 다르다.

현재 진행형인 코로나19 사태를 함께 넘기기 위한 연대 의식이 시민 사회운동으로 확산할지 주목된다. 힘들 때마다 우리 국민의 저력이 빛을 더 발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13일 전북 군산시에 사는 28명은 재난 기본소득을 모은 성금 300만원을 시청에 기탁했다.

군산 시민들, 재난기본소득 기부
군산 시민들, 재난기본소득 기부

[군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주민자치위원인 이들은 1인당 10만원씩 지원되는 재난 기본소득을 전액 내놓고 여기에 20만원을 더해 기탁금을 만들었다.

군산시는 이들의 뜻에 따라 이 기탁금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계층을 위해 쓸 계획이다.

실직자 등 취약계층 5만명에게 52만7천원씩을 지원하는 전주지역에서도 "형편이 넉넉하지 않아 지원금 전액을 내놓을 수는 없지만 일부라도 기부하고 싶다"는 전화 문의가 간혹 걸려오고 있다.

도민에게 1인당 10만원을 지급하는 경기도에서는 공무원들이 '내 생애 첫 재난 기본소득 기부' 운동을 홍보하고, 시민들이 속속 동참하면서 나눔 운동이 탄력을 받고 있다.

수원에서는 전날까지 재난 기본소득 기부액이 2천154만6천원에 달했다. '지원금+α(알파)'를 내놓은 시민도 적지 않았다.

이런 추세에 힘입어 수원시와 경기공동모금회는 재난 기본소득 기부 캠페인을 시민, 단체, 기업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시민 사회운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부산 기장군 5급 이상 공무원들도 1인당 10만원씩인 자신들의 재난 기본소득을 기부하기로 했다.

이들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군민들로부터 과분한 칭찬과 격려를 받았다"면서 "적은 금액이지만 지역주민 여러분께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군은 향후 나눔과 배려의 문화가 확산하면 전담 기부 창구 운영도 검토 중이다.

정부의 긴급지원금을 받기도 전에 기부부터 한 회사원도 있다.

긴급재난지원금 기부한 김찬수씨 부부
긴급재난지원금 기부한 김찬수씨 부부

[광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제공. 재판매 및 DB r금지]

OB맥주 광주공장에서 근무하는 김찬수(37)씨는 지난 6일 긴급재난지원금 100만원을 코로나19 위기 극복 성금으로 기탁했다.

아내와 4살 아들, 3살 딸까지 4인 가족인 김씨는 긴급재난지원금 100만원 지급 대상이라는 사실을 확인하고 지원금을 받기도 전에 기부금부터 냈다.

또 두 자녀의 명의로 각각 10만원씩 20만원을 추가로 기부했다.

이에 앞서 김씨는 2016년 결혼 축의금으로 받은 일부와 2018년 자녀 돌잔치 비용 일부 등 모두 265만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이런 자발적 기부를 체계화하자는 목소리도 나왔다.

주민센터에 익명 기부
주민센터에 익명 기부

[광주 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소득층 중에는 '나는 굳이 재난지원금을 주지 않아도 되니, 어려운 분들에게 주시라'고 하는 분이 적지 않다"며 "그런 분들의 자발적 기부를 통해 민관협력기구를 만들어 가칭 '사회연대협력기금'을 조성하자"고 제안했다.

김 지사는 "이런 자발적 기부로 기금을 조성하면 민간 차원의 지원이 가능하므로 훨씬 신속하게 집행이 가능하다"며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당시 국민의 금 모으기를 통해 힘을 모으고 '실업 극복 국민운동본부'를 통해 대규모 실직으로 고통을 겪던 국민들에 대한 긴급 지원사업을 했던 사례도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지원금을 내놓은 군산의 김 모 씨는 "코로나19 사태가 아직 끝나지 않아 모두 어렵지만 저는 크게 영향받지 않아 기부에 동참했다"면서 "별거 아니지만 그런 게 다 함께 사는 거고, 그런 게 이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시민, 공무원, 단체 등이 재난 기본소득을 받고 나서 일부 또는 돈을 더 보태 기부하고 있다"면서 "나보다 조금 더 어려운 분들을 위해 재난 기본소득 기부에 많은 분이 참여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인유 홍인철 백도인)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