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1번 확진자 동선 허위진술…방역당국 "고의성 확인시 처벌"

송고시간2020-04-13 16:57

정은경 본부장 "허위 진술로 감염경로 판단에 오류 일으켰을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첫 확진자인 31번 환자가 동선과 관련해 허위 진술을 한 정황이 확인되자 이 환자의 고의성이 확인되면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폐쇄된 신천지 대구교회
폐쇄된 신천지 대구교회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9일 오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의 모습.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대구 첫 확진자인 31번 환자가 최근 이 교회를 방문해 기도했다고 밝혔다. psykims@yna.co.kr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3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31번 환자의 허위 진술과 관련)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역학조사를 방해한 것으로 처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대구시는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31번 확진자가 확진 판정(2월 17일) 직후 지난 2월 9일, 16일에만 신천지 교회를 찾았다고 진술했으나, 2월 5일 교회에 다녀간 사실이 새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정 본부장은 "31번 확진자가 당초 진술 기록보다 4일 앞서 교회를 찾았다"며 "코로나19의 잠복기는 4∼5일 사이가 매우 많기 때문에 이 같은 허위 진술이 접촉자 범위나 감염경로를 판단하는 데 오류를 일으켰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다만, 31번 환자가 본인의 기억 오류 때문에 허위 진술을 했을 수도 있고, 경찰이나 검찰에서 수사할 때 고의의 거짓 진술, 사실 은폐 등을 확인하고 증명하기에는 어려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

[질병관리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국내 신천지 관련 첫 코로나19 확진 사례인 31번 환자의 동선은 신천지 교회 내 '슈퍼 전파'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어 관련 역학조사에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사태 초기 31번 환자가 '슈퍼 전파자'로 추정됐지만, 이후 31번 환자와 비슷한 시기에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환자가 속출함에 따라 31번 환자 역시 이들과 같은 시기에 감염원에 노출돼 2차 감염됐을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됐다.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초기 환자들은 주로 2월 7∼10일, 14∼18일께 증상이 나타났고, 7일께 1차, 14일께 2차로 발병했다. 31번 환자가 5일께 교회에 방문했을 때 다른 환자들과 공통으로 노출됐고 잠복기를 거쳐 발병했을 가능성도 있는 셈이다.

신천지 대구교회의 코로나19 감염 경로는 아직 미궁 속이다.

정 본부장은 "어디서부터 바이러스가 유입돼서 누가 어떻게 전파했는지 등 초기 감염원과 초기 감염경로는 아직 저희가 다 확인하지 못하고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0시 기준 신천지 관련 코로나19 확진 환자 수는 총 5천210명으로, 전체 환자(1만537명) 중 49.4%를 차지한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