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25 참전용사에 수여 못한 훈장 67년만에 아들에게 전달

송고시간2020-04-13 15:37

(가평=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6·25전쟁 참전용사가 받기로 했던 무공훈장이 67년 만에 환갑이 넘은 아들에게 전달됐다.

육군 5군단은 13일 경기 가평군 66사단 사령부에서 한국전쟁 참전용사인 고(故) 강혜문 하사의 유가족을 초청해 화랑무공훈장을 수여했다.

강 하사는 전쟁이 발발하기 1년 전인 1949년 18세의 나이로 육군 6사단에 입대했다.

이후 춘천지구 전투와 용문산 전투 등에 참전해 전공을 세웠다.

그는 1951년 중공군에게 포로로 잡혀 고초를 겪다 1953년 7월 휴전이 체결된 뒤 포로교환협정에 따라 석방됐다.

강 하사는 같은 해 10월 무성화랑무공훈장 수여가 결정됐다.

그러나 휴전 후 혼란한 상황 탓에 훈장과 증서는 강 하사에게 제때 전달되지 못했다.

그는 훈장 수여 사실을 모른 채 이듬해 전역했고 1980년대 초 세상을 떠났다.

이날 고인의 소속부대였던 6사단을 대신해 상급지휘관인 안준석 5군단장이 유가족인 부인 김경순(89) 여사와 아들 강성민(65)씨 부부를 초청해 화랑무공훈장을 수여했다.

화랑무공훈장은 전시나 비상사태 때 국가를 위해 무공을 세운 무인들에게 수여하는 무공훈장 5개 가운데 네번째 등급의 훈장이다.

아들 강 씨는 "늦게라도 아버님의 명예가 담긴 훈장을 받게 돼 감개무량하다"고 말했다.

6·25 참전용사에게 67년만에 전달된 훈장
6·25 참전용사에게 67년만에 전달된 훈장

(가평=연합뉴스) 육군 5군단은 13일 경기도 가평군 66사단 사령부에서 한국전쟁 참전용사 고(故) 강혜문 하사의 유가족에게 화랑무공훈장을 수여했다. 육군 6사단 소속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한 강 하사는 1953년 무성화랑무공훈장 수여가 결정됐다. 그러나 전후 상황의 혼란으로 훈장이나 증서를 받지 못하고 수여 사실을 모른 채 전역했다. 이날 안준석 5군단장(왼쪽)은 강 하사의 유족에게 67년만에 훈장을 전달했다. 2020.4.13 [육군 5군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ndphotodo@yna.co.kr

국방부는 지난해부터 육군인사사령부에 '6·25 무공훈장 찾아주기 조사단'을 설치하고 수훈대상자를 찾고 있다.

전쟁 당시 혼란 등으로 무공훈장을 받지 못한 수훈대상자는 5만 6천여명이다.

andphotod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31080900083

title : '감시카메라 천국' 중국, '빅브라더' 비판에 "스마트시티 용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