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선 D-2] 열린민주 정봉주, 민주당 지도부 맹비난…"나를 개쓰레기 취급"

송고시간2020-04-13 09:18

사전투표소 향하는 정봉주-김진애
사전투표소 향하는 정봉주-김진애

열린민주당 정봉주 최고위원, 김진애 후보가 10일 오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소인 서울 마포구 서강동주민센터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차지연 기자 =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인 정봉주 전 의원이 유튜브 방송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맹비난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민주당이 더불어시민당만을 비례정당으로 인정하고 열린민주당을 사실상 '분당 세력'으로 규정해 선을 긋는 것에 대해 불만을 드러낸 것이다. 유튜브 채널 'BJ TV'에 올라왔던 해당 영상은 현재 가려진 상태다.

정 전 의원은 해당 영상에서 민주당 지도부를 겨냥해 "더불어시민당을 찍어달라는 것은 이해했다"면서 "당신들이 이번 선거기간 중 저에 대해 모략하고, 음해하고, 저를 시정잡배 개쓰레기로 취급하고 공식적으로 당신들 입으로 뱉어냈다"고 비난했다.

그는 "당신들이 이번 선거기간 중 한 것을 보면 짐승만도 못한 짓을 하더라. 이씨, 윤씨, 양씨"라고 언급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윤호중 사무총장,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을 지칭한 것으로 추측된다.

정 전 의원은 "여러분들이 보기에 지금 정봉주가 한없이 을로 보이나. 여러분이 언제부터 갑이었다고 그렇게 갑질을 하느냐"며 "아직 내가 누군지 잘 모르는데, 정봉주다. 영원히 내가 을로 있을 줄 아느냐. 적당히들 좀 하라"고 말했다.

이어 "여기(열린민주당)에 있는 후보들이 당신들보다 못한 삶을 살았느냐. 입에서 나오는 대로 다 지껄이냐"며 "당신들이 금도를 넘었다. 당신들은 정치권에 오래 못 있는다. 난 여기서 악착같이 살아남을 것이니 갑과 을이 언제 바뀌는지 한번 보자"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비난 댓글을 다는 네티즌들에게 "여기서 네거티브할 시간에 집에 가서 자라, 이 개XX들아"라고 욕설을 하기도 했다.

정 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욕설에 대해 "댓글을 다는 사람들이 방송 중에 심하게 욕을 해서 '너희 후보들 선거운동이나 하라'는 취지에서 한 것"이라며 "열린민주당 후보들에게 영향을 줄까 봐 영상은 내렸다"고 말했다.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