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가 주목한 대만 프로야구…외신들 "코로나19 시대에 교훈"

송고시간2020-04-13 08:13

대만 프로야구 12일에 '무관중'으로 시즌 첫 경기 치러

대만프로야구, 코로나19 뚫고 플레이볼
대만프로야구, 코로나19 뚫고 플레이볼

(타이중 EPA=연합뉴스) 12일 대만 타이중 인터콘티넨털구장에서 대만프로야구 중신과 퉁이의 시즌 첫 경기를 치르고 있다. 2020년 세계 첫 프로야구 경기였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대만 일간지 타이완 타임스는 "우리의 프로야구가 개막하면서 대만과 전 세계 팬들이 2020년 첫 진짜 프로야구 경기를 볼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한국, 미국, 일본 등 프로야구리그를 운영하는 나라의 팬들은 세계에서 가장 먼저 프로야구 정규시즌 개막전을 치른 대만을 부러워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19) 여파로 최근에는 '대회 취소' 소식을 주로 전하던 데 각국 언론에도 대만 프로야구 개막은 '신선한 뉴스' 였다.

대만프로야구리그(CPBL)는 2일 오후 6시 5분(한국시간) 대만 타이중 인터콘티넨털구장에서 2020시즌 첫 경기를 열었다. 홈팀 중신 브라더스가 퉁이 라이언스를 불러들여 대결했다.

애초 CPBL은 11일 대만 타오위안구장에서 중신 브라더스와 라쿠텐 몽키스의 개막전을 열 계획이었다. 그러나 비가 내려 이 경기는 취소됐다.

개막이 하루 밀렸지만, 대만 팬들은 조급해하지 않았다. 아직 개막일도 정하지 못한 한국, 미국, 일본 프로야구와 달리 대만 프로야구는 '일정표'를 완성했고, 이에 따라 움직인다.

인터콘티넨털구장 관중석에는 취재진 몇 명과 치어리더만 보였다.

CPBL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당분간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른다.

선수들은 하이파이브를 하지 않았다. CPBL은 '비말 전파'를 막고자, '씹는 담배'도 금지했다.

관중석에는 취재진만
관중석에는 취재진만

(타이중 EPA=연합뉴스) 12일 대만 타이중 인터콘티넨털구장에서 열린 대만프로야구 중신과 퉁이의 시즌 첫 경기에서 대만 취재진이 기사를 송고하고 있다.

그라운드와 관중석을 조용했지만, 온라인은 예전보다 더 뜨거웠다. 대만 프로야구 역사상 가장 많은 외신의 관심을 받기도 했다.

일본 더페이지는 "대만 정부는 일본보다 1개월 빠르게 코로나19에 대응했다. 특정 국가의 입국 제한, 학교 휴교령, 마스크 재고 애플리케이션 개발 등 적극적인 국가 정책이 나오면서 코로나19 확산을 막았다"고 대만 정부의 발 빠른 코로나19 대응이 프로야구 개막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미국 탬파베이 타임스는 "CPBL은 경기가 열린 날 야구장에 출입한 사람을 선수, 구단 관계자, 심판, 구장 관리 직원, 치어리더, 보도진 등 200명 정도로 제한한다"며 CPBL의 '코로나19 관련 구장 관리'에 높은 점수를 줬다.

미국 CBS스포츠는 "대만이 우리에게 의미 있는 일요일을 선물했다"고 대만 프로야구 개막을 환영하기도 했다.

마스크 쓴 볼보이
마스크 쓴 볼보이

(타이중 EPA=연합뉴스) 12일 대만 타이중 인터콘티넨털구장에서 열린 대만프로야구 중신과 퉁이의 시즌 첫 경기에서 볼 보이가 마스크를 쓴 채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야구 불모지에서도 '스포츠 이벤트의 시작'을 의미 있게 평가했다.

영국 인사이드더게임즈는 "대만이 코로나19 확산을 잘 막으면서 야구 시스템을 가동했다. 아직 다른 국가에서는 흉내 낼 수 없는 것이다. CPBL은 동선을 줄이고자 일정을 변경하고 야구장, 호텔, 팀 시설의 엄격한 예방 대책을 마련했다"고 전하며 "대만 프로야구가 '코로나19 시대에 프로스포츠가 살아남는 법'을 가르쳐 줄 수도 있다"고 기대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