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에서 코로나19로 아프리카인 차별…집에서 쫓겨나기도"

송고시간2020-04-11 20:11

"검사 결과 음성이어도 자가격리 명령"…美영사관, 미국인들에게도 주의 당부

중국 광저우 야경
중국 광저우 야경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처음 발생한 중국에서 코로나19를 이유로 아프리카인 등 흑인을 차별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미국 CNN 방송, AFP통신 등이 11일(현지시간) 전했다.

아프리카계를 겨냥한 이러한 외국인 혐오 현상이 특별히 심한 곳은 중국 광저우(廣州)다. 아무런 증상도 없고,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적이 없었어도 흑인이라는 이유로 집에서 쫓겨나거나, 호텔 예약을 거부당하거나, 14일간 자가격리를 요구받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는 것이다.

인종차별 논란은 아프리카인들이 많이 모여 살아 '리틀 아프리카'로 불리는 웨슈(越秀)구 쾅취(광<石+廣>泉) 지역에서 나이지리아 국적의 코로나19 확진자 5명이 나오면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나이지리아인들이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기간에 집에 머무르지 않고, 식당 8곳과 다른 공공장소를 돌아다녔다는 중국 관영언론 보도가 나온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반(反)외국인 정서가 짙어졌다.

지난 6일 살던 아파트에서 쫓겨났다는 우간다 출신 교환학생 토니 마티아스(24)는 AFP와 인터뷰에서 "나흘간 먹을 음식도 없이 다리 밑에서 잠을 잤다"며 "나를 받아주는 상점과 식당은 어디에도 없다"고 토로했다.

교환학생으로 광저우에 왔다는 기니 출신 티암은 검사 결과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는데도 14일간 자가격리해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티암은 지난 4년 동안 중국을 떠나본 적이 없지만, 해외 여행력은 중요하지 않았다고 한다.

나이지리아 출신 사업가 데니는 집에서 쫓겨나 며칠을 노숙 생활을 하던 중 경찰이 자신을 격리시설로 데려갔다고 말했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어도 이유를 설명하지 않은 채 돌려보내지 않았다는 게 데니의 주장이다.

이달 9일 기준 광저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해외 유입사례는 114건이다. 하지만 이중 아프리카 국적은 16명뿐이고 나머지 90%는 모두 중국 여권을 소지하고 있다고 AFP와 CNN은 지적했다.

중국 광저우에서 흑인을 차별하는 움직임이 일자 광저우 주재 미국영사관은 코로나19와 관련된 중국 당국의 조사와 정책이 강화되고 있다며 광저우로의 여행을 피할 것을 권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영사관은 미국 국적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대응해 중국 당국이 외국 국적자 대상 조사를 강화했다"며 "술집과 식당에 아프리카 출신으로 보이는 손님에게 음식을 제공하지 말라고 명령했다"고 밝혔다.

인종차별 논란을 두고 중국 외교부 자오리젠(趙立堅) 대변인은 "중국 정부는 중국 내 모든 외국인을 동등하게 대우한다"면서도 "오해"가 있었음을 인정하고, "현지 공무원들에게 '업무 절차 개선'을 촉구하겠다"는 입장을 AFP에 밝혔다.

중국은 코로나19 역유입을 막겠다며 지난달 28일부터 사실상 외국인 입국 제한에 나섰고, 각국에 공문을 보내 5월 15일까지 중국 공관에 부임하는 외교관이 없도록 해달라고 요청해놓은 상태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