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방재담당 각료, 긴급사태 선포 전날 회식 '물의'

송고시간2020-04-11 08:54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의 방재(防災) 업무를 담당하는 각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 선포 전날 음주를 동반한 회식을 한 것으로 드러나 여론의 지탄을 받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난 7일 저녁 도쿄도(都) 등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7개 광역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하고 국민들에게 밀폐(密閉), 밀집(密集), 밀접(密接) 등 3개의 '밀'을 피하라면서 외부 활동의 자제를 호소했다.

일본에서는 전염성이 강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가 '사회적 거리 두기'(Social distancing) 캠페인 차원에서 내건 구호가 3개의 '밀'(密) 피하기다.

아사히신문과 교도통신에 따르면 다케타 료타(武田良太) 방재담당상(장관)은 긴급사태 선포 전날인 6일 밤 동료 의원들과 함께하는 회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술이 곁들여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실이 한 주간지의 보도로 처음 알려진 뒤 '일반 국민에게는 자숙을 요구하면서 각료는 야간 음주 회식을 해도 되는 것이냐'는 취지의 비판이 쏟아졌다.

다케타 료타 일본 방재담당상(장관). [개인 홈페이지 캡처]

다케타 료타 일본 방재담당상(장관). [개인 홈페이지 캡처]

논란이 커지자 다케타 방재상은 10일 기자회견을 열어 병원선 도입을 추진하는 초당파 의원연맹 회장인 에토 세이시로(衛藤征士郎) 자민당 의원이 초청해 참석한 것이라며 "병원선 문제를 놓고 의견을 나누는 자리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식사는 어디에서라도 할 수밖에 없는 것 아니냐"며 "술은 거의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다케타 방재상의 비서실에 근무하는 남성 직원 한 명이 코로나19 의심 증세로 지난 6일부터 휴가를 낸 사실이 알려지고, 이튿날인 7일 이 직원이 확진 판정까지 받아 다케타 방재상이 신중하지 못한 처신을 했다는 비판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다케다 방재상은 코로나19 감염 판정을 받은 비서실 직원과 최근 직접 접촉한 적이 없다고 해서 격리 대상이 되지 않았지만 7일 저녁 아베 총리 주재로 열린 임시 각의에는 불참했다.

후쿠오카(福岡)를 지역구로 둔 자민당 중의원 6선 의원인 다케다 방재상은 작년 9월 국가공안위원장 겸 방재상으로 처음 아베 내각에 합류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