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속 부활절 맞는 교계…"자기비움·사랑으로 극복하자"

송고시간2020-04-09 17:48

십자가
십자가

촬영 안철수. 선사교회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12일 부활절을 맞는 개신교계가 예수의 가르침인 이웃 사랑으로 현재의 어려운 상황을 극복해 가자고 촉구했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대표회장 지형은 목사는 9일 부활절 메시지를 내 "팬데믹(pandemic) 상황의 갈림길에서 인류는 생존의 경쟁이 아니라 상생의 연대로 가야 한다"며 "소유의 확대에서 공유의 지혜로, 소비의 방종에서 공감의 행복으로, 권력의 과점에서 협치의 미래로 방향을 바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방향 전환의 시원(始原)이 그리스도께서 가르치신 자기 비움과 서로 사랑"이라고 전했다.

지 회장은 "자기 비움과 서로 사랑으로 지금의 상황을 우리 사회와 오늘날의 세계가 성숙하는 디딤돌로 만들자"며 "깊은 계곡 위의 흔들다리를 건너는 것 같은 불안정한 현실에서도 부활의 거룩한 힘과 기쁨이 그리스도의 몸인 공교회와 오늘날의 세계에 강물처럼 흐르기를 기도한다"고 염원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4·15총선이 더욱 중요하다"며 "정직하고 따뜻한 삶의 여정, 포용적인 세계관, 건강한 사회윤리, 충분한 능력을 갖춘 사람이 국회의원이 되도록 투표해야 한다. 극단적인 이념 등 사회분열의 방법으로 표를 얻으려는 사람이 당선되지 않도록 성숙한 시민의식이 작동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이영훈 목사도 전날 메시지에서 "예수님의 부활은 온 인류의 희망이요 기쁨"이라며 "올해는 코로나 19 속에 부활절을 지내게 돼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런 때일수록 사랑의 섬김을 통해 용기와 희망을 이웃에게 전하는 데 앞장서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모든 사람에게 길이요 진리요 생명되신 부활의 주 예수님이 널리 알려지게 되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바랐다.

이 목사는 "코로나 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 모든 분과 질병관리본부 관계자 여러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모든 국민이 감사의 부활절을 보내기를 축원한다"고 희망했다.

올해 부활절 연합예배는 정부의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권고를 받아들여 TV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다.

12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새문안교회에서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가 여는 부활절 연합예배에는 신도없이 주요 교단장과 일부 교역자만 참여하며, 예배 장면은 교계 TV와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된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