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대 프랑스인 코로나19 확진…친구도 전날 확진

송고시간2020-04-09 16:47

코로나19 해외유입환자 (PG)
코로나19 해외유입환자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해외에서 체류하다가 네덜란드를 경유해 국내에 입국한 20대 프랑스인이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관내에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중동 한 오피스텔에 거주하는 프랑스인 A(22·남)씨로 지난달 17일 해외에서 체류하다가 네덜란드를 경유해 국내에 입국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앞서 중동 다른 오피스텔에 거주하는 친구이자 접촉자인 B(22·여)씨가 코로나19 증상을 보인 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자 감염이 의심돼 검체 검사를 받았다.

이어 이날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장 시장은 "A씨의 자택과 인근 지역에 대한 방역작업을 완료했다"며 "역학조사로 동선 등 세부내용이 나오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이로써 부천시가 관리하는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 A씨를 포함해 75명으로 늘었다.

tomato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