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치 아웃'으로 첫 주연 허가윤 "의외의 배우 되고싶어요"

송고시간2020-04-09 16:41

SNS 이용한 범죄 추적하는 해커 역할

허가윤
허가윤

[디엔와이·스톰픽쳐스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첫 주연이라 부담도 됐는데, 제 모습이 오랜 시간 나오는 영화라 다들 어떻게 보실지 궁금하긴 해요."

걸그룹 포미닛 출신 허가윤이 오는 15일 개봉하는 영화 '서치 아웃'을 통해 생애 첫 주연을 맡았다.

'서치 아웃'은 SNS를 이용한 범죄를 그린 영화로, 2013년 러시아에서 시작돼 청소년들의 연쇄 자살까지 이어졌다는 '흰긴수염고래 게임'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허가윤은 흥신소의 해커로 준혁(김성철 분)과 성민(이시언)과 함께 자살로 위장된 연쇄 살인 사건을 쫓는 누리 역을 맡았다.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허가윤은 "SNS가 일상이 된 상황에서 정말 이런 범죄가 일어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실제 사건은 청소년이 대상이었지만 영화는 외롭고 공허한 사람들을 타깃으로 한 범죄를 그리고 있어서 더 와닿았다"고 말했다.

"누리가 할 말은 다 하는 캐릭터라서 매력을 느꼈어요. 그렇지만 속은 여리고요. 요즘 청년 중 있을 법한 사람이죠. 그래서 저도 그런 식으로 누리를 표현하려고 했어요. 과거 상처가 있고, 후반부로 갈수록 누리 안에서도 감정 변화가 생기거든요. 또 컴퓨터를 잘하는 똑똑한 공대생이라 머리를 바짝 묶고 안경을 꼈죠. 그리고 공대생은 체크 셔츠를 입을 것 같아서 체크 셔츠도 입었고요. (웃음)"

'서치 아웃'
'서치 아웃'

[스톰픽쳐스코리아 제공]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김성철과 이시언으로부터도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두 사람과는 원래 친분이 있어서 더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어요. 시언 오빠는 애드리브로 능청스러운 연기를 많이 해서 누리의 시니컬함이 더 살았던 것 같아요. 성철이랑은 평소에도 대화할 일이 많았고요."

포미닛 메인 보컬이던 허가윤은 2016년 팀 해체 후 배우로 전향했다. 그동안 드라마 '빛과 그림자'(2012), '식샤를 합시다 2'(2015)와 영화 '아빠는 딸'(2017), '배반의 장미'(2018), '마약왕'(2018) 등에 출연했다.

그는 인터뷰 내내 연기에 대한 자신의 열정을 드러냈다.

"아이돌 출신 배우라는 게 아무래도 제 가장 큰 숙제라고 생각해요. 아이돌 출신이라는 것이 득이 될 때도 있고 실이 될 때도 있는데, 당분간은 노래 부르는 모습보다는 연기만을 보여드리려고 해요. 연기자로서는 신인이고 다시 시작하는 단계니까요."

그러면서 "의외의 모습을 보여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허가윤에게 저런 모습도 있네?'라는 말을 듣고 싶어요. 제가 잘만 한다면 그런 말을 들을 수 있지 않을까 싶고요. 연기의 매력요? 아이돌 활동을 할 때는 회사에서 만들어준 콘셉트와 노래를 가지고 매번 똑같이 했다면, 연기는 그 상황과 인물에게 맞게 내가 만들어간다는 것, 그게 매력인 것 같아요."

허가윤
허가윤

[디엔와이·스톰픽쳐스코리아 제공]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