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온라인 개학 첫날 '클라우드 大戰'…네이버, MS와 맞대결서 승리(종합)

송고시간2020-04-09 16:21

'애저' 이용한 'EBS 온라인 클래스' 오전 한때 장애…NBP 도입한 'e학습터'는 원활

드디어 시작된 '온라인 개학'
드디어 시작된 '온라인 개학'

(고양=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온라인 개학일인 9일 경기도 고양시 화정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고등학교 3학년 이예지 양이 자택에서 온라인 강의로 수업을 듣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뤄지던 전국 초·중·고등학교 개학은 오늘 고3·중3을 시작으로 다른 학년들도 순차적 온라인 개학을 하게 된다.
늦은 개학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11월 19일에서 2주 연기된 12월 3일에 치러진다. 2020.4.9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일에 또 하나의 관심사인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 간 정면 대결에서 네이버가 마이크로소프트(MS)에 판정승을 거뒀다.

MS의 클라우드를 도입한 'EBS 온라인클래스'는 9일 오전 수업 시작부터 장애를 일으켰지만, 네이버에 맡긴 교육학술정보원(KERIS)의 'e학습터'는 별다른 문제 없이 비교적 원활한 원격 수업 서비스를 제공하며 대조를 이뤘다.

가장 많은 사용자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 EBS 온라인 클래스는 MS의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를 들여와 동시 접속 이용자 수를 300만명으로 늘리는 등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나름 대비를 했다.

그러나 이날 오전 수업 개시 시점인 9시부터 중학교 과정 학습 자료 업로드와 로그인 등에서 동시다발적인 장애를 일으키며 많은 교사·학생들이 불편을 호소했다.

EBS 온라인클래스 접속지연 안내문
EBS 온라인클래스 접속지연 안내문

(춘천=연합뉴스) 전국 중·고교 3학년생들이 온라인 개학을 맞은 9일 오전 EBS 온라인클래스 홈페이지에 접속 지연 안내문이 게시되고 있다. 2020.4.9 [EBS 홈페이지 캡쳐.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한꺼번에 많은 인원이 몰리며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웹애플리케이션서버(WAS)와 자료가 저장되는 스토리지 서버 사이에서 네트워크 병목 현상이 발생했고, 로그인 서버도 부하를 견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애는 총 1천200대 WAS에 대한 조치를 마친 10시 15분에서야 잡혔다.

이날 EBS 온라인 클래스의 최대 동시 접속자는 26만7천280명이었다.

EBS 온라인 클래스는 지난달 23일 온라인 특강 때도 급증한 부하를 잘 견디지 못하는 등 약점을 드러낸 바 있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EBS 측에 접속 및 업로드 지연에 대한 사유와 조치사항을 제출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컴퓨터실엔 온라인 대여 노트북 확인
컴퓨터실엔 온라인 대여 노트북 확인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9일 오전 서울 성동구 도선고등학교 컴퓨터실에 온라인 수업 시 사용할 스마트 기기가 없는 재학생들에게 대여해 주는 노트북(크롬북)이 놓여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전국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3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한다. 16일에는 고 1∼2학년, 중 1∼2학년, 초 4∼6학년이 원격수업을 시작하고, 20일에는 초 1∼3학년이 온라인 개학한다. 2020.4.9 hihong@yna.co.kr

반면,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의 클라우드를 이용한 e학습터는 별다른 장애 없이 늘어난 트래픽을 버텨냈다. e학습터의 이날 최대 동시접속자 수는 12만832명을 기록했다.

NBP 관계자는 "e학습터의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운영하고 있다"며 "3월에도 벌써 트래픽이 50배 이상 증가했지만 큰 동요 없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앞으로 온라인 개학이 전면 확대되면 지금보다 인터넷 트래픽이 몇 배로 커지기 때문에 아직 서비스 성패를 판단하긴 이르다.

이날 개학 대상은 중학교 3학년생 44만명에 고등학교 3학년 50만명 등이지만, 이달 16일엔 중·고교 1~2학년과 초등 4~6학년, 20일엔 초등 1~3학년이 차례대로 원격 수업에 들어가는 등 앞으로 트래픽 폭증의 여러 고비가 기다리고 있다.

네이버 고전력 서버실
네이버 고전력 서버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데이터 센터 내 고사양 서버를 운영하는 고전력 서버실 전경. [네이버 제공=연합뉴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