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유흥업소 영업정지 보상 엄두 못내…접촉자 75명 음성"

송고시간2020-04-09 09:08

"재난긴급생활비 신청 42만건 접수, 1만건 지급 완료"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유흥업소에 사실상 영업정지 명령을 내렸지만, 그에 대한 보상까지 생각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9일 KBS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한 인터뷰에서 "워낙 유흥업소 숫자가 많다 보니 전체적으로 보상할 엄두를 낼 수가 없다"며 "고민은 많이 했는데 일단 보상은 그다음 문제"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전날 시내 유흥업소 2천146곳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을 내려 사실상 영업할 수 없도록 했다.

확진자와 접촉한 강남 대형 유흥업소 'ㅋㅋ&트렌드'의 종업원과 그의 룸메이트 종업원이 잇따라 확진돼 집단감염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내린 조치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전날 한 인터뷰에서 "영업을 금지하면 보상해줘야 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유흥업소 영업 정지 행정명령에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박 시장은 "확진자 3명이 나왔고, (이들과) 117명이 접촉한 것으로 파악했다"며 "그중 75명을 검사 완료했는데 모두 음성"이라고 전했다.

동선을 제대로 밝히지 않는다는 의혹이 제기된 룸메이트 종업원에 대해서는 "역학조사는 1차 본인 구술, 2차 GPS, CCTV, 의약품사용 정보, 기지국 정보 등을 동원한 조사로 이뤄진다"며 "거짓 진술하거나 고의로 사실을 누락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불꺼진 강남 유흥업소
불꺼진 강남 유흥업소

(서울=연합뉴스) 서울시가 19일까지 유흥업소에 사실상 영업중지 명령을 내린 지난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유흥업소 문이 닫혀있는 모습. photo@yna.co.kr

박 시장은 "어제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기 전인 3월 10일부터 유흥업소 현장 조사를 실시하고 휴업을 강력히 권고해서 이미 80% 이상이 휴업한 상태"라며 "확진자가 나온 업소도 지난 2일부터 자진 휴업한 상태였다"고 집합금지 명령이 '뒷북'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는 "42만848건 신청이 있었고 그중 지급 완료된 것이 1만178건"이라고 전하면서 "절차를 최대한 간소화했고 '선지급 후검증'하기로 했으므로 속도가 빠르다"고 말했다.

노량진 수험생 확진 등으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는 학원에 대해서는 등원 자제와 휴원을 당부했다.

박 시장은 "학원은 정부의 필수제한업종은 아니다"라면서도 "성적을 올려야 하는 마음은 이해가 가지만, 자가격리되거나 확진되면 그해 시험은 못 보는 것이다. 작게 보지 말고 크게 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