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PL 선수들, 코로나19 기부금 60억원 '모금 운동' 나서

송고시간2020-04-09 07:3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우승 트로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우승 트로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선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는 국민보건서비스(NHS)에 기부금을 전달하려고 400만파운드(약 60억원) 모금 운동에 나섰다.

공영방송 BBC 등 영국 언론은 9일(한국시간) "EPL 선수들이 NHS를 돕기 위한 펀드 모금 계획을 공동으로 마련했다"고 전했다.

BBC는 "이번 펀드 조성 계획은 '선수들이 함께 한다(#PlayersTogether)'라는 이름으로 코로나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NHS의 최전선에서 싸우는 사람들을 돕기 위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EPL 선수들의 자발적 모금 운동에 맷 핸콕 보건부 장관도 "대단한 결심을 했다. 따뜻하게 환영한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핸콕 장관은 EPL 선수들을 향해 코로나19 상황에서 자발적인 임금 삭감을 통한 '고통 분담'을 요구한 바 있다.

EPL 선수들의 자발적 움직임에 대해 영국 일간지 더선은 "20개 EPL 구단의 주장들이 NHS를 돕기 위한 기부금 마련의 산파 역할을 했다"고 보도했다.

더선은 "리버풀의 조던 헨더슨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해리 맥과이어가 이번 계획을 앞장섰고, 웨스트햄의 마크 노블과 왓퍼드의 트로이 디니가 이번 계획의 윤곽을 짜는 데 도움을 줬다"라고 전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에 맞춰 EPL 주장들은 메신저 프로그램인 왓츠앱을 사용해 대화하면서 지역 병원들에 모금액이 전달돼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더선은 "선수들이 펀드 모금액을 공개하지 않기로 했지만 최대 400만파운드에 달한다"라며 "EPL 선수들이 위기에 빠진 구단을 돕기 위한 임금 삭감에 동참하지 않는다는 비난을 받아온 상황에서 각 클럽 주장들이 앞장서서 펀드 조성에 나섰다"고 전했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